벤츠 코리아, 전기 SUV EQA·EQB 부분변경 출시

36

[아이뉴스24 홍성효 기자] 메르세데스-벤츠 코리아가 부분 변경 전기SUV 모델인 ‘더 뉴 EQA’와 ‘더 뉴 EQB’를 출시하고 안전성 결과를 공개했다.

지난 21일 동대문디자인플라자에서 개최한 ‘더 뉴 EQA·EQB 출시 행사’에서 마티아스 바이틀 메르세데스-벤츠 코리아 대표이사 사장이 ‘더 뉴 EQA’를 소개하고 있다. [사진=홍성효 기자]

지난 21일 벤츠 코리아는 동대문디자인플라자에서 ‘더 뉴 EQA·EQB 출시, 전기차 안전 인사이트 발표 행사’를 개최했다. 이날 EQA와 EQB의 부분변경 모델 국내 최초로 공개하고 독일 진델핑겐에 있는 ‘벤츠 차량 안전 기술 센터’에서 진행한 전기차 충돌 테스트 결과를 공유했다.

◇EQA·EQB, 디자인·주행 효율성·편의·디지털 기능 개선하며 기존 가격 유지

벤츠 ‘더 뉴 EQA’. [사진=홍성효 기자]

‘EQA’는 지난 2021년 국내 첫 공개 이후 약 3년만에, ‘EQB’는 지난 2022년 국내 판매 시작 후 약 2년만에 부분변경 모델을 선보인다. 두 모델은 작년 벤츠 코리아 전기차 전체 판매량의 41%를 차지한 바 있다.

부분 변경 더 뉴 EQA와 더 뉴 EQB는 상품성을 개선하면서도 가격은 기존과 동일하게 유지했다. 외관은 삼각별 패턴이 적용된 블랙 패널 라디에이터 그릴로 변경돼 전기차 상위 모델의 패밀리룩을 이룬다. 테일 램프도 모델별로 새롭게 디자인돼 현대적인 느낌을 더했다. 실내에는 터치형 컨트롤 패널이 장착된 신규 스티어링 휠 디자인을 적용해 조작 편의성을 강화했다.

벤츠 ‘더 뉴 EQA’ 내부. [사진=홍성효 기자]

EQA는 전륜구동 모델로, 최고 출력 140kW와 최대 토크 385Nm을 발휘한다. 65.9kWh의 리튬 이온 배터리를 탑재해 1회 완충시 국내 인증 기준 367km 주행이 가능하다.

EQB는 사륜구동 시스템으로 최고 출력 168kW와 최대 토크 390Nm를 발휘한다. 65.9kWh의 배터리를 탑재해 1회 충전 시 국내 인증 기준 최대 주행거리는 302km다.

두 모델 모두 히트 펌프를 포함한 지능형 열관리 시스템이 적용됐다. 또, 액티브 주행거리 모니터링 기능이 새롭게 탑재돼 주행 효율성을 높였다. 이 밖에 센서·카메라 기술이 향상된 주행보조시스템 드라이빙 어스시턴스 패키지, 직관적인 길안내를 돕는 증강현실 내비게이션, 편리한 주차를 돕는 360도 카메라가 포함된 주차 패키지 등의 주행 편의장치들이 기본으로 적용됐다.

디지털및 편의 기능도 강화됐다. 2세대 MBUX 인포테인먼트가 탑재돼 제로-레이어 인터페이스, 무선 애플 카플레이·안드로이드 오토, 톨 정산 시스템 등이 추가됐다. 특히 EQA 250 AMG 라인과 더EQB 300 4MATIC AMG 라인에는 부메스터® 서라운드 사운드 시스템이 기본으로 실렸다.

EQA는 ‘EQA 250 일렉트릭 아트’, ‘EQA 250 AMG라인’, EQB는 ‘EQB 300 4MATIC 일렉트릭 아트’, ‘EQB 300 4MATIC AMG라인’ 각각 두 가지 트림으로 제공된다. 고객 인도는 내달 중 시작할 예정이다. 차량에 대한 보다 자세한 정보는 전국 벤츠 코리아 64개 공식 전시장과 공식 홈페이지에서 확인할 수 있다.

킬리안 텔렌 벤츠 코리아 제품, 마케팅·디지털 비즈니스 부문 총괄 부사장은 “벤츠 전기차 성장에 크게 기여한 EQA와 EQB가 디자인, 주행 효율성과 편의기능을 강화해 더욱 매력적인 엔트리 전기차로 새롭게 돌아왔다”며 “두 차량 모두 국내 고객들의 높은 기준을 충족시키고 전기차 시장에서 브랜드 입지를 다지는 데 기여할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세계 첫 전기차 차대차 충돌 테스트…내연기관차 수준 안전성 입증

벤츠가 진행한 충돌 테스트에 활용된 전기차 모습. [사진=홍성효 기자]

벤츠는 세계 최초로 순수전기차 두 대를 활용해 진행한 충돌 테스트를 공개했다. 이를 통해 차량 안전성을 입증했다.

유로 신차 안정성 평가 프로그램(Euro NCAP)은 차량의 전면을 재현한 알루미늄 장애물(허니콤 구조물)을 탑재한 1400kg 의 트롤리를 사용해 정면 충격 테스트를 실시하도록 규정하고 있다. 관련 규정에 따라 테스트 차량과 트롤리는 오버랩과 함께 시속 50km 의 속도로 충돌한다.

반면, 메르세데스벤츠는 각각 약 2.2 톤과 3 톤에 달하는 실제 EQA 와 EQS SUV 차량을 이번 충돌 테스트에 활용했다. 또, 두 대 차량 모두 규정보다 더 빠른 시속 56km 의 속도로 충돌해, 법적으로 요구되는 기준치를 상회했다.

충돌 후 차량의 변형 상태는 충격적으로 보였다. 그러나 벤츠 엔지니어들은 차량이 충돌 후 변형을 통해 충돌 에너지를 효과적으로 흡수했다고 설명했다.

실제 충돌 테스트 후 두 전기차의 승객 안전 셀은 그대로 유지됐다. 차량 문도 정상적으로 열렸다. 이는 비상 상황에서 탑승자가 스스로 차량에서 내리거나 최초 대응자 혹은 구조 대원이 탑승자에게 다가갈 수 있다는 것이다. 아울러 EQA·EQS SUV 의 고전압 시스템은 충돌 중 자동으로 전원이 꺼졌다.

시속 56km와 차량 전면의 50% 오버랩 등으로 구성된 테스트 시나리오는 추월 실패와 같이 흔한 사고 유형에 속한다. 테스트에 채택된 시속 56km는 운전자들이 충돌 직전에 브레이크를 사용할 것이라는 점을 반영한 것이다.

마르쿠스 쉐퍼 벤츠 그룹 AG 이사회 멤버·최고기술책임자는 “이번 테스트를 통해 벤츠의 차량에 탑재된 기술의 종류를 막론하고 모든 차량이 동일한 수준의 매우 뛰어난 안전성을 보유하고 있다는 점을 증명했다”며 현재 벤츠는 단순히 2050 년까지 교통사고로 인한 사망 건수를 0 건으로 만들거나 2030 년 교통사고 사상 건수를 2020년 대비 반으로 줄이는 목표를 넘어, 2050년까지 벤츠 차량과 관련된 사고를 0으로 만드는 것이 우리의 목표”라고 설명했다.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