불혹 맞은 현대엘리베이터…현정은 회장 “100년 기업의 위업을 이뤄내자”

29
불혹 맞은 현대엘리베이터…현정은 회장 '100년 기업의 위업을 이뤄내자'
현정은 현대그룹 회장이 22일 충주 현대엘리베이터 스마트 캠퍼스에서 열린 창립 40주년 행사에서 기념사를 하고 있다. 사진제공=현대엘리베이터

1984년 고(故) 정주영 명예회장이 건설 사업과 시너지를 내기 위해 설립한 현대엘리베이(017800)터가 창립 40주년을 맞았다. 현정은 현대그룹 회장은 “정 명예회장이 씨앗을 뿌려 싹을 틔운 후 끊임없는 도전과 혁신을 거듭해 대한민국 산업의 한 축을 이끄는 거목으로 성장했다”며 “기술 혁신의 기적을 더해 100년 기업의 위업을 이뤄내자”고 말했다.

현대엘리베이터는 창립기념일을 하루 앞둔 22일 충주 본사에서 임직원 등 600여 명이 참석한 가운데 기념행사를 진행했다.

이날 현대엘리베이터는 환경·사회·지배구조(ESG) 경영 슬로건 ‘같이행동 가치동행’을 선포하며 ESG경영을 강화하겠다고 밝혔다. 선포식 이후에는 지난 1월 한국장애인고용공단과 협약을 맺고 창단한 장애인합창단이 축하공연을 펼쳤다.

현대엘리베이터는 1989년 고(故) 정몽헌 회장이 부임하며 본격적인 성장을 이뤄냈다. 1992년 엘리베이터 1만 대 생산 돌파에 이어 1993년엔 중국 합작법인 상해현대전제제조유한공사를 설립해 해외 진출에 신호탄을 쐈다.

이후 기계실 없는 엘리베이터(1999년), 데블데크 엘리베이터(2015년) 등 기술 개발을 거듭해 2020년에는 1분에 1260m을 갈 수 있는 세계에서 가장 빠른 엘리베이터 개발에도 성공했다.

지난해에는 엘리베이터 유지관리 서비스 미리(MIRI)를 출시하며 새로운 시장 개척에도 나섰다. 최근엔 도심항공교통(UAM)을 새로운 먹거리로 점찍고 UAM 이착륙장 ‘H-PORT’를 선보이며 세계의 이목을 끈 바 있다.

조재천 현대엘리베이터 대표는 임직원들에게 “지난 40년이 글로벌 기업들을 따라 잡기 위한 숨가뿐 시간이었다면 앞으로의 여정은 우리가 스탠더드로 자리매김하는 시간이 될 것”이라며 “고객에게 신뢰받는 기업, 지역사회와 함께 성장하는 기업, 도전과 혁신을 멈추지 않는 미래로 함께 나아가자”고 당부했다.

한편 현대엘리베이터 임직원들은 이날 오후 충주시 일대를 3개 구역으로 나눠 ‘플로깅 기부 캠페인’도 진행했다. 현대엘리베이터는 임직원들이 쓰레기를 주우며 걷는 걸음 수 만큼 회사가 적립금을 모아 사회에 기부할 계획이다. 이미 한 달 전부터 1걸음당 1원씩 적립하는 캠페인을 시작해 목표걸음 1억보를 조기에 달성했다. 적립된 1억 원의 기금은 백혈병 어린이재단, 우수인재장학금 등 지역사회 취약계층 등에 기부할 예정이다.

불혹 맞은 현대엘리베이터…현정은 회장 '100년 기업의 위업을 이뤄내자'
현정은(왼쪽 일곱 번째) 현대그룹 회장과 조재천(〃여섯 번째) 현대엘리베이터 대표가 22일충주 현대엘리베이터 스마트 캠퍼스에서 열린 창립 40주년 행사에서 참석자들과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사진제공=현대엘리베이터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