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화, 루마니아 방산 전시회 첫 참가…”중동부 유럽 공략”

24

[아이뉴스24 최란 기자] 한화에어로스페이스가 루마니아에서 열리는 방산 전시회 ‘BSDA(Black Sea Defense & Aerospace) 2024’에 첫 참가한다.

한화에어로스페이스가 22일(현지시간) 루마니아 부쿠레슈티에서 열린 ‘BSDA 2024’ 전시회장에서 레드백 보병전투장갑차 실물과 K9 자주포 패키지를 전시하고 있다. [사진=한화에어로스페이스 제공]

한화에어로스페이스는 22일부터 24일까지 열리는 BSDA 2024에서 루마니아와 유럽을 대상으로 한 전시 프로모션에 나선다고 22일 밝혔다. BSDA는 루마니아 국방부가 주최하고 약 400개 기업이 참가하는 방산우주항공 전시회다.

이 회사는 전시회에서 자체 개발해 호주 육군에게 공급하기로 한 레드백 보병전투장갑차(IFV) 실물을 전시한다. 루마니아가 장갑차 도입 사업을 추진하는 가운데 미국·영국·호주 3개국의 외교안보 3자 협의체인 오커스(AUKUS) 동맹국이 인정한 레드백 장갑차를 솔루션으로 제시하는 것이다.

또 루마니아 측과 수출 협상을 진행하는 K9 자주포와 K10 탄약운반차 등 ‘자주포 패키지’도 내놨다. 루마니아가 최종적으로 도입을 결정하면 K9은 기존 NATO 국가(폴란드, 튀르키예, 노르웨이, 핀란드, 에스토니아)를 포함해 총 6개국이 사용하는 무기체계가 된다.

한화에어로스페이스는 중동부의 유럽 국가들을 대상으로 ‘다연장 유도 미사일’ 천무가 구소련의 122㎜ 로켓탄도 적용할 수 있다는 점을 강조한다. 또 ‘탱크 킬러 미사일’ 천검도 장갑차나 무인수색차량 탑재용으로 활용 가능하다는 점이 강조된다.

올해로 NATO 가입 20주년을 맞은 루마니아는 국방예산을 국내총생산 대비 현재 2% 수준에서 2.5%까지 확대한다. 2032년까지 주요 무기 도입에 399억 달러(약 54조원)를 투입하며 지역 안보에 적극 대응한다는 계획이다.

이부환 한화에어로스페이스 유럽법인장은 “무기체계 수출은 개별기업의 이익을 넘어 전략적 동맹관계 구축으로 대한민국 안보에 기여하는 것”이라며 “검증된 K9 자주포와 레드백, 천무 등으로 한국이 유럽 안보의 든든한 동반자가 될 수 있다는 것을 전시회를 통해 보여주겠다”고 말했다.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