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해상, 과도한 밸류에이션 디스카운트-SK

27

[아이뉴스24 김지영 기자] SK증권은 21일 현대해상이 밸류에이션 디스카운트를 받고 있다고 평가하면서 저가매수 관점의 접근이 유효하다고 평가했다. 목표주가 4만3000원, 투자의견 ‘매수’를 유지했다.

SK증권이 21일 현대해상의 목표주가를 4만3000원으로 유지했다. [사진=현대해상]

설용진 SK증권 연구원은 현대해상에 대해 “경쟁사 대비 상대적으로 부진한 예실차 손익과 이로 인한 작년 4분기 중대규모 손실계약비용, 다소 낮은 수준의 K-ICS 비율 등 요인으로 상위사 중 가장 큰 폭의 밸류에이션 디스카운트를 받는 모습”이라고 분석했다.

그는 “예실차 손익의 경우 작년 중 발생한 어린이보험 관련 실손 손해율 악화 등 기저효과를 감안했을 때 올해에는 전반적으로 개선될 것으로 예상되며 실제로 1분기 보험금 예실차는 전년 동기 대비 약 174억원 개선된 313억원의 손실을 기록했다”고 설명했다.

이어 “작년 2분기 중 예실차 관련 손실이 대거 발생한 점을 감안했을 때 하반기로 갈 수록 뚜렷한 예실차 손익 개선을 확인할 수 있을 것”이라며 “작년 4분기 중 발생한 대규모 손실계약비용에 있어서도 올 1분기 중 세칙 개정으로 발생한 약 2700억원 규모의 환입을 감안하면, 향후 관련 실적 변동성 요인이 전반적으로 개선되는 모습이 나타날 것”이라고 전망했다.

설 연구원은 K-ICS 비율의 경우 할인율 제도 강화 등 영향으로 1분기 중 약 167.8%로 낮아진 만큼 다른 상위권사처럼 적극적으로 주주 환원 정책을 제시하기는 어려울 것으로 예상했다.

그는 “후순위채 발행, 재보험 출재 등을 통해 170% 수준을 유지하는데 어려움은 없을 것으로 전망되는 만큼 안정적인 DPS 상승세가 나타날 것”이라며 저가매수 접근이 유효할 것으로 봤다.

설 연구원은 올해 현대해상의 순이익이 전년 대비 47% 오른 1조1841억원을 예상했다. 1분기 중 발생한 2700억원의 일회성 요인을 제외하면, 전반적으로 이전 컨센서스 수준의 이익을 달성할 것으로 판단했다.

그는 “작년 4분기 중 발생한 대규모 손실계약비용 등 요인으로 작년 결산배당에 영향이 발생했던 점을 감안하면 이번 일회성 이익 중 일정 부분은 주주환원에 활용될 것”으로 기대했다.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