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기업 ‘유리 천장’ 깨진다…30대그룹 여성 임원 비중 첫 7% 돌파

952
대기업 '유리 천장' 깨진다…30대그룹 여성 임원 비중 첫 7% 돌파
사진 = 이미지투데이

국내 30대 그룹의 임원 중 여성의 비율이 처음으로 7%를 넘었다는 조사 결과가 나왔다. 국내 기업에서 여성의 승진을 가로막았던 ‘유리 천장’이 깨지고 있는 모습으로 평가된다.

21일 기업분석연구소 리더스인덱스가 30대 그룹 내 295개 기업의 올해 1분기 보고서를 분석한 결과 이들 기업의 사내외 이사 및 미등기 임원 수는 총 1만 1321명으로 집계됐다. 295개 기업은 지난해 기준 자산 상위 30대 그룹 중 올해 인사가 반영된 1분기 보고서를 제출한 곳이다.

30대 그룹 여성 임원 수는 전체 임원의 7.5%인 847명으로, 지난해 1분기의 778명(6.9%)보다 69명(8.9%) 늘었다. 여성 임원 비중이 7%를 넘어선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분석 대상 기업의 전체 임원 수는 지난해 1분기의 1만 1250명보다 71명(0.6%) 늘었는데, 이들 중 69명이 여성이었다. 지난해에는 여성 임원이 1명도 없는 그룹이 1곳 있었는데, 올해 1분기 기준 30대 그룹 중 여성 임원이 1명도 없는 그룹은 없었다.

개별 계열사별로 보면 295개사 가운데 여성 임원이 없는 곳은 87곳(29.5%)으로, 작년의 98곳(33.2%)보다 11곳 줄었다.

30대 그룹 중 여성 임원 비중이 가장 높은 곳은 카카오그룹으로, 전체 임원 155명 중 여성 임원이 21.3%인 33명이었다. 이어 네이버 18.7%(25명), 신세계 17.8%(31명), 셀트리온 16.8%(18명), CJ 15.1%(44명), KT 10.8%(29명) 순이었다.

여성 임원 수로 보면 삼성그룹이 169명(7.9%)으로 가장 많았다. SK 108명(8.3%), LG 77명(7.6%), 현대차 69명(4.7%), 롯데 58명(8.9%) 등이 그 뒤를 이었다.

30대 그룹에서 여성 대표이사는 호텔신라 이부진, LG생활건강 이정애, 네이버 최수연, 카카오 정신아, HSAD 박애리, KTis 이선주, 나래에너지서비스 한수미, 스튜디오드래곤 김제현 등 8명으로 나타났다.

30대 그룹 여성 상근 임원 중 최고령은 81세인 이명희 신세계그룹 총괄회장, 최연소는 최태원 SK그룹 회장 장녀인 35세 최윤정 SK바이오팜 사업개발본부장이다.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