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공계 외국인 석박사 1000명 유치 서울시, 5년간 2500억 쏟아붓는다

52
이공계 외국인 석박사 1000명 유치 서울시, 5년간 2500억 쏟아붓는다
오세훈 서울시장이 20일 서울시청에서 외국인 주민 정책 마스터플랜 발표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연합뉴스

서울시가 글로벌 도시로 도약하기 위해 외국인 인재 1000명을 유치하고 외국인 간병인·요양보호사제도 도입을 추진한다.

오세훈 서울시장은 20일 서울시청에서 외국인 정책에 5년간 총 2506억 원을 투입하는 내용의 ‘서울 외국인 주민 정책 마스터플랜’을 발표했다. 44만 명을 넘어선 서울 거주 외국인을 시민이자 중요한 경제적 자원으로 포용하고 육성하는 전략이 담겼다.

서울시는 첨단산업 분야 대학 10곳에 연 최대 15억 원씩 3년간 지원하고 이공계 분야 외국인 석·박사급 인재 1000명을 유치한다. 올 7월 인도네시아 자카르타를 시작으로 연 2회 현지 서울 유학 박람회를 처음으로 개최하고 개발도상국 추천을 받은 우수 이공계 유학생을 대상으로 장학 프로그램(1인당 연 2000만 원)을 신설한다.

산업 파급효과가 큰 100대 타깃 기업을 선정해 각종 인허가 등 외국인직접투자(FDI)를 돕는다. 2030년까지 성수동에 글로벌 창업 지원 시설 ‘유니콘 창업허브’를 조성해 해외 스타트업 100개사 이상을 유치한다.

외국인 유학생의 정착을 지원하는 ‘원스톱종합지원센터’도 구축하고 스타트업 취업과 인공지능(AI) 기업 인턴십도 돕는다. 2028년까지 이공계 석·박사 인재 200팀을 지원한다.

올 9월부터 6개월간 외국인 가사관리사 시범사업에 돌입한다. 필리핀인 100명이 최저임금(하루 8시간 근로 시 월 206만 원)을 보장받으며 근무하게 된다. 서울시는 간병인·요양보호사·외식업·호텔업에도 외국 인력이 도입될 수 있도록 정부에 적극 건의할 방침이다.

국내 인력 공급이 부족한 산업 분야의 외국인 인재를 육성하는 준전문인력 취업학교도 운영한다. 수료자에게는 가사관리사·간병인·요양보호사·의료코디네이터 등 일자리를 연계해준다.

오 시장은 “도시 경쟁력은 역동성에서 나오고 역동성은 다양한 문화적 배경을 가진 창의적 인재들이 이끌어내는 것”이라며 “마스터플랜을 기반으로 글로벌 인재들이 모여들고 외국인 주민과 함께 성장하는 미래 서울을 착실하게 준비하겠다”고 말했다.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