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 아파트 전셋값 계속 오르네”…상승 거래 비중 ‘절반’ 육박

25

[아이뉴스24 이효정 기자] 서울에서 지난달 거래된 전세 아파트의 절반은 1년 전 시세보다 전셋값을 올려 계약을 체결했다.

20일 직방이 국토교통부 실거래가를 분석한 결과 지난달 체결된 서울 전세 아파트 중 1년 전보다 높은 가격으로 체결된 상승 거래 비중이 48%였다. 같은 기준으로 지난해 4월 상승 거래 비중이 44%였던 것을 고려하면 4%포인트(p) 높아졌다.

전세 가격을 내려 체결한 거래 비중은 41%로 지난해 같은 기간 46%보다 5%p 낮아졌다.

[표=직방]
[표=직방]

자치구별로 보면 서울 중구의 상승 거래 비중이 63%로 가장 높았다. 정주 여건이 양호해 수요가 꾸준한 지역으로 신규 전세 계약이 다수 체결되면서 가격을 끌어 올렸다.

이어 은평구 61%, 종로구 56%, 용산구 54% 순이었다. 은평구는 입주 5년 이내의 새 아파트의 전세 수요가 늘어난 영향이 컸다. 종로구 등 다른 지역들도 도심 접근성이 양호하고 상대적으로 전셋값이 저렴한 단지를 중심으로 가격이 상승한 것으로 분석된다.

반면 강동구는 하락 거래 비중이 52%로 높았다. 지난달 전세 거래가 1년 전 거래 가격에 비해 낮은 가격으로 거래된 계약이 더 많다는 의미다. 입주 4년 차에 도래하는 새 아파트 물량이 많아지며 전세 수요가 분산된 영향으로 풀이한다.

직방은 “올해 들어 아파트 매매 거래량이 증가세를 보였지만, 여전히 시장 전망이 불투명해 주택 매수보다는 임대차에 머무는 수요가 많다”며 “한동안 전세 매물 부족 영향 등으로 서울 전세 가격 상승은 계속될 것”이라고 분석했다.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