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건설 컨소시엄, 7342억 규모 인천 ‘부개5구역’ 재개발 수주

38
현대건설 컨소시엄, 7342억 규모 인천 '부개5구역' 재개발 수주
인천 부개5구역 조감도. 사진 제공=현대건설

SK에코플랜트와 컨소시엄을 구성한 현대건설(000720)이 사업비 7342억 원 규모의 인천 ‘부개 5구역’ 재개발 사업을 수주했다.

19일 정비업계에 따르면 인천 부개5구역 재개발조합은 지난 18일 시공사 선정을 위한 총회를 개최하고 우선협상 대상자인 현대건설과 SK에코플랜트 컨소시엄을 최종 시공사로 선정했다.

인천 부개5구역은 부평구 부개동 318-15번지 일원 11만 7300㎡을 대상으로 추진하는 정비사업이다. 올해 인천 지역 최대 재개발로 꼽힌다. 건폐율 18.85%, 용적률 246.45%를 적용해 지하 3층 ~ 지상 29층, 20개 동, 2013가구 및 부대복리시설 등이 들어선다.

송내IC가 인접해 수도권으로의 접근이 용이하며 인근에 가톨릭대 인천성모병원 등 우수한 인프라가 갖춰져 있다. 인근에 부개산과 서촌공원, 밤골공원 등 녹지 공간도 풍부해 쾌적한 생활환경을 누릴 수 있다.

현대건설 컨소시엄, 7342억 규모 인천 '부개5구역' 재개발 수주
인천 부개5구역 스카이커뮤니티. 사진 제공=현대건설

현대건설 컨소시엄은 단지명을 ‘헤리티지 부평’으로 정했다. 또 인근 부개산의 유려한 능선을 부평 최초의 트리플 스카이 커뮤니티에 담아냈다. 스카이 라운지와 파티룸, 루프탑 가든으로 단지 품격을 높였으며 부평 시내와 부개산을 한눈에 내려다볼 수 있도록 360도 파노라마 조망을 계획했다.

현대건설 관계자는 “원자재 가격 및 인건비 상승, 고금리 장기화 등으로 국내 도시정비 수주가 위축된 가운데서도 양질의 사업지를 신중하게 수주하며 균형 잡힌 포트폴리오를 유지하고 있다”며 “‘건설 맏형’ 위상에 걸맞은 모습을 보이고 있다”고 설명했다.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