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익성 회복 시동건 한신공영, 1분기 영업익 110% 뛴 97억

35
수익성 회복 시동건 한신공영, 1분기 영업익 110% 뛴 97억
한신공영 본사. 사진 제공=한신공영

한신공영(004960)이 올해 1분기 매출액이 3004억 원, 영업이익은 97억 원을 기록했다고 17일 밝혔다. 매출액은 전년 동기 대비 약 2.5% 감소했지만 영업이익은 110% 증가했다.

한신공영은 올해 수익성이 지속적으로 회복될 것으로 예상했다. 포항펜타시티 한신더휴, 아산권곡한신더휴 등 2곳 모두 분양 완판이 임박했고 올해 분양 예정인 자체 사업장도 전망이 밝기 때문이다. 올해 자체 사업장은 파주운정3지구, 양주 덕계, 평택브레인시티 등 3곳인데 모두 수도권의 우수한 입지에 위치해 있고 수도권광역급행철도(GTX) 개통 수혜 지역이어서 분양성이 높은 사업지로 분류된다.

한신공영의 우발 부채 리스크도 안정적이다. 한신공영의 부동산 프로젝트파이낸싱(PF) 보증 잔액은 3268억 원으로 매우 안정적인 규모를 유지하고 있다. 한국기업평가에 따르면 한신공영은 자기자본 대비 미착공 사업장 PF 우발 채무 비중이 0%로 분석됐다. 이는 장기화되는 PF 우발 채무가 없다는 것을 뜻한다고 회사 측은 설명했다.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