원자력안전 인재 키운다…KAIST·포스텍 대학원 과정 신설

7

원자력안전위원회와 원자력 분야 기업·연구기관 등 총 39곳이 원자력안전 전문인력 양성을 위해 힘을 모으기로 했다. 특히 한국과학기술원(KAIST)과 포스텍 대학원에 원자력안전 전문과정을 만들어 석·박사급 인력을 양성할 계획이다.

원자력안전 인재 키운다…KAIST·포스텍 대학원 과정 신설
16일 서울 중구 코리아나호텔에서 원자력위원회와 원자력 분야 기업·기관 39곳이 모여 ‘원자력안전 전문인력 양성을 위한 업무협약(MOU)’을 체결했다. 사진 제공=원안위

원안위는 16일 서울 중구 코리아나호텔에서 39개 기업·기관이 모여 ‘원자력안전 전문인력 양성을 위한 업무협약(MOU)’을 체결했다고 밝혔다. 원자력안전은 최근 소형모듈원자로(SMR), 원전 해체 등 기술이 주목받으면서 전문인력 양성의 필요성이 제기돼 왔다. 기존 원자력 전공과 비교해 인력 양성의 수단이 부족한 실정이었다.

원안위는 현장 맞춤형 교육과정을 개발·운영하고 교육 콘텐츠와 연구·교육시설·기자재를 협력 기업·기관과 공동으로 활용할 계획이다. 공동 세미나, 대학원생 인턴십 프로그램, 현장실습 등도 추진한다.

특히 KAIST와 포스텍은 내년부터 대학원 교육과정을 운영하고 원안위 등이 이를 지원키로 했다. KAIST는 원자력, 방사선, 정책학, 경제학, 환경, 심리학 등 다양한 전공분야에 대한 전문지식을 갖출 수 있도록 ‘마이크로 그래듀에이트 프로그램’을 운영한다. 한국수력원자력, 원자력연료, 원자력연구원, 두산에너빌리티 등과 협력해 현장 교육도 학생들에게 제공할 계획이다.

포스텍은 미래 기술과 인문사회 분야를 원자력에 적용하는 교육와 연구를 지원하는 ‘핵에너지·거대과학기술센터(CNEMAS)’를 설립한다. 원자력과 사회문제, 필드 로봇공학, 미래사회 첨단원자력 등 융합 인문사회분야와 융합 첨단기술분야 교과목을 개설하고 운영한다.

원안위는 예산당국과 협의해 교육 지원대상을 확대해나갈 방침이다. 유국희 원안위원장은 “미래의 주역인 학생들이 원자력 현장에서 안전을 위해 전문성을 발휘할 수 있는 선순환 구조가 견고하게 자리 잡을 수 있도록 산학연관이 함께 노력해 주길 바란다”라고 말했다.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