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리온, 올해 ‘3조 클럽’ 입성하나…1분기 매출 12.7% 성장

15

[아이뉴스24 전다윗 기자] 오리온은 올해 1분기 연결 기준 매출 7484억원, 영업이익 1251억원을 기록했다고 16일 밝혔다.

매출은 글로벌 경기 침체, 고물가, 고환율 등 어려운 경영 환경 속에서도 제품 경쟁력 제고 및 성장 채널 영업 활동에 집중하며 전년 대비 12.7% 성장했다.

오리온 제품 이미지 모음. [사진=오리온]

영업이익은 원자재 가격이 지속 상승하는 가운데 원료공급선 다변화, 글로벌 통합구매 등 효율 및 수익 중시 경영을 펼치며 26.2% 늘었다.

한국 법인은 매출액이 9.5% 성장한 2716억원, 영업이익은 17.1% 성장한 438억원을 기록했다. 지난해 증설한 파이, 비스킷 라인을 통해 공급을 확대하고 원가 절감 노력을 지속하며 매출과 영업이익이 동반성장했다.

중국 법인은 매출액이 16.0% 성장한 3064억원, 영업이익은 41.5% 성장한 542억원을 달성했다. 최대 명절인 ‘춘절’ 효과로 매출이 성장한 가운데 수익성 개선을 위해 간접영업체제로 전환하면서 영업이익이 크게 증가했다.

베트남 법인은 ‘뗏’ 명절 선물 판매 증가 및 할인점, 편의점 채널에 대한 공격적인 영업을 펼치며 매출액이 12.3% 성장한 1182억원을 기록했다. 영업이익은 불필요한 시장비 절감을 통해 18.9% 성장한 195억원을 달성했다.

러시아 법인은 신규 초코파이 생산라인이 본격 가동되고 신제품 젤리, 후레쉬파이의 입점이 확대되며, 현지 루블화 기준으로 매출액과 영업이익이 각각 25%, 13% 성장했다. 다만 현지화 가치가 16% 하락하면서 매출은 4.8% 성장한 505억원, 영업이익은 6.0% 역성장한 78억원을 기록했다.

각 법인의 고른 성장세에 따라 증권가는 오리온이 올해 연결 기준 매출 약 3조2000억원, 영업이익은 약 5600억원 수준을 기록할 것으로 보고 있다. 오리온은 올해도 제품과 영업 경쟁력을 높여 시장을 확대함과 동시에 수익성 중심의 경영으로 건강한 성장을 이어간다는 방침이다.

지난 3월 인수를 완료한 계열사 리가켐바이오사이언스는 올해 초 얀센 기술이전에 대한 마일스톤 1억 달러를 수령하여 올해 1분기 97억원의 세전이익을 기록했다. 또한 지난 3월 29일 유상증자 신주배정으로 시가 총액이 1조7772억원에서 2조4465억원으로 늘며 재무 안전성을 확보했다. 현금 흐름도 개선됨에 따라 신약 연구개발 및 임상 진행 속도를 가속화할 수 있게 됐다.

지주회사 오리온홀딩스의 자회사인 쇼박스도 1190만 관객을 동원한 영화 ‘파묘’ 흥행에 힘입어 1분기 영업이익 200억원을 기록하며 그룹 차원의 호실적 달성에 기여했다.

오리온 관계자는 “제품력 강화 및 시장 확대를 통해 지속 성장세를 이어가는 한편, 탄탄한 현금 흐름을 기반으로 미래 성장동력 확보에도 주력할 것”이라고 말했다.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