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재명, ‘우원식 국회의장’에 “당선자들의 판단”

16
활짝 웃는 이재명 대표와 추미애 의장 후보
    서울연합뉴스 김주성 기자  더불어민주당 이재명 대표가 16일 오전 국회 의원회관에서 열린 제22대 전반기 국회의장단 후보 선출을 위한 당선자 총회에 참석해 국회의장 후보로 나선 추미애 당선인과 대화하며 활짝 웃고 있다 왼쪽부터 우원식·추미애 국회의장 후보 이재명 대표 2024516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표가 16일 오전 국회 의원회관에서 열린 제22대 전반기 국회의장단 후보 선출을 위한 당선자 총회에 참석해 국회의장 후보로 나선 추미애 당선자와 대화하며 활짝 웃고 있다. 왼쪽부터 우원식·추미애 국회의장 후보, 이재명 대표. [사진=연합뉴스]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표는 16일 22대 국회 전반기 국회의장 후보에 5선 우원식 의원이 6선 추미애 당선자를 꺾고 선출된 것에 “당선자들의 판단으로 당심이라고 봐야한다”고 평가했다.
 
이 대표는 이날 국회에서 열린 당선자총회를 마치고 기자들과 만나 “어떤 후보도 국회의장 역할을 아주 훌륭하게, 국민의 뜻에 맞게 잘 수행할 것으로 생각한다”며 이같이 말했다.
 
이번 국회의장 경선은 우 의원과 추 당선자 양자 대결로 치러졌다. 당초 정치권에서는 추 당선자가 승리할 가능성이 더 높다는 전망이 우세했다. 당 강성 지지층과 이른바 ‘명심'(이 대표의 의중)이 추 당선자에게 있다는 분석에서다.
 
그러나 당 내부에서는 당대표가 입법부 수장인 국회의장 경선에 개입하는 것이 부적절하다는 지적이 끊이지 않았다. 여기에 추 당선자의 ‘강한 캐릭터’를 우려하는 목소리도 적지 않았다.

이 대표는 ‘국회의장 경선 과정에서 이 대표의 의중이 반영됐다는 이야기가 많았다’라는 지적에 “저도 한표다”라고 짧게 답했다.
 
또 자신을 둘러싼 ‘대표직 연임설’에 대해선 “아직 임기가 약 네 달 가까이 남았다”며 “아직 그렇게 깊이 생각할 단계는 아닌 것 같다”고 말을 아꼈다.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