워터 충전소, iF·레드닷 디자인 어워드 동시 석권

8
워터 충전소, iF·레드닷 디자인 어워드 동시 석권

워터가 ‘iF 디자인 어워드 2024′(International Forum Design Award) 3개 부문과 ‘레드닷 디자인 어워드 2024′(Red Dot Award 2024)에서 각각 본상을 수상했다.

워터는 독일 디자인 공모전인 ‘iF 디자인 어워드 2024’에서 전기차 충전소에 건축한 목재 캐노피와 충전 서비스 · 앱으로 총 3개 부문 본상(위너)을 받았다고 16일 밝혔다. 워터의 목재 캐노피는 ‘레드닷 디자인 어워드 2024’ 프로덕트 디자인(Product Design) 부문에서도 본상을 받았다. 워터는 ‘iF 디자인 어워드’에서 △공공 건축(Public Architecture) △서비스 디자인(Service Design) △UI(User Interface) 등 총 세 부문에서 본상(위너)을 받았으며, UI 부문은 지난해에 이어 두 번째 수상이다.

전기차 충전 사업을 총괄하고 있는 유대원 브라이트에너지파트너스 최고투자책임자(CIO)와 임직원 4명은 지난달 29일(현지 시각) 독일 베를린에서 열린 ‘iF 디자인 어워드 2024’ 시상식 현장에 직접 참석했다. 올해 시상식에선 독일의 전설적인 산업 디자이너 디터 람스(Dieter Rams)가 평생 공로상을 수상해 의미를 더했다.

워터의 목재 캐노피는 기후 변화를 저지하기 위해 탄소 배출을 줄이려는 브랜드의 철학이 집약된 건축물이다. 목재 캐노피의 기둥, 전·후면 돌출보, 보에는 탄소 흡수 능력이 떨어진 국산 낙엽송을 재료로 제작된 집성재가 사용됐다. 핵심 구조물 재료로 철근·콘크리트 대신 목재를 선택하면서 탄소 배출량을 90% 이상 줄였다. 강원 양양군, 충남 보령시·태안군 등에 건설된 워터의 목재 캐노피는 충전소를 이용하는 전기차 운전자가 기상이 안 좋은 날에도 충전할 수 있는 안전한 공간을 제공할 뿐 아니라 가시성을 높여 충전소 위치를 알리는 역할을 한다.

백승기 CXD(Charging Station Experience Design)팀장은 “목재 캐노피를 설계할 당시 건축물의 지속가능성과 지역적 특성을 함께 고려했다”며 “캐노피가 위치한 충전소에는 국내에서 처음으로 드라이브스루(DT) 동선을 적용해 운전자들의 편의성을 획기적으로 개선했다”고 설명했다.

워터는 올 2월부터 시작한 ‘오토차지'(Autocharge) 서비스의 혁신성을 주최 측에서 인정받아 서비스 디자인, UI 두 부문에서 수상했다. ‘오토차지’는 워터 앱 이용자가 최초 1회 급속 충전을 마치면 다음 충전부터는 충전소에 도착해 커넥터만 연결하면 자동으로 급속 충전 서비스를 이용할 수 있는 서비스다. 운전자는 추가 단계 없이 커넥터를 꽂기만 하면 충전을 시작할 수 있다. 충전이 끝나면 앱에 등록된 카드로 바로 결제가 진행된다.

황현정 BXD(Brand Experience Design)팀장은 “모든 전기차 운전자가 충전소에 도착하면 바로 충전을 시작할 수 있기를 원한다”며 “이를 위해 워터 서비스와 애플리케이션 모두 기능 중심적인 UI를 채택했다”고 강조했다.

iF 디자인 어워드는 각국 전문가들로 구성된 132명의 심사위원단 평가에 의해 수상작이 선정된다. 심사위원단은 △커뮤니케이션 △제품 △콘셉트 △서비스 디자인 △사용자 경험 △사용자 인터페이스 등 총 9개 부문에서 디자인 차별성과 영향력 등을 종합적으로 평가한다. 올해 ‘iF 디자인 어워드’에는 72개 국가에서 1만 807개의 작품이 출품됐으며 그중 3767개가 수상작으로 선정됐다.

유대원 브라이트에너지파트너스 CIO는 “워터는 전기차 시대로의 전환을 가속화하고 온실가스 감축에 기여하기 위해 탄생한 전기차 충전 브랜드”라며 “세계적인 디자인 어워드에서 연이어 인정받으며 혁신성을 증명한 만큼 빠른 시일 내에 국내 전기차 급속 충전 인프라 구축의 선두로 올라서겠다”고 말했다.

한편 워터 임직원들은 오는 6월 24일 독일 에센에서 개최되는 ‘레드닷 디자인 어워드’ 현장에도 직접 참석할 예정이다. 레드닷 디자인 어워드는 1955년부터 개최된 유서 깊은 디자인 공모전으로, 디자인의 혁신성, 성능성, 품질, 인간공학, 환경적합성, 상징성 등 9개의 기준을 두고 심사한다.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