추경호 “대통령 거부권 제한 ‘원포인트 개헌’ 결단코 받아들일 수 없다”

3

추경호 국민의힘 원내대표는 16일 더불어민주당이 추진하는 대통령 재의요구권(거부권) 행사를 제한하는 내용의 ‘원포인트 개헌’에 반대 의사를 분명히 했다.

추 원내대표는 이날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비상대책위원회의에서 “민주당 헌법개정특위에서 대통령 거부권을 제한하기 위한 원포인트 제안 제안이 나왔지만 국민의힘은 결단코 받아들일 수 없음을 분명히 말씀드린다”며 이같이 밝혔다.

추 원내대표는 “대통령 거부권은 삼권분립 원칙의 핵심 중 핵심”이라며 “거부권을 제한한다는 것은 헌법을 이용하는 방식”이라고 강조했다.

이어 “민주당은 반민주적인 정쟁을 위한 발상으로 혼란을 야기하기보다는 어떻게 하면 국민들의 살림살이가 더 나아질 수 있도록 할 것인지, 어떻게 하면 좀 더 나은 대한민국을 만들 것인지에 대해서 함께 정책 경쟁에 나서주시기를 당부드린다”고 했다.

그러면서 “협치가 민심이다. 국민의힘은 국민의 뜻에 따라 민생을 위한 여야 협치를 위해서 최선을 다해 나갈 것임을 말씀드린다”고 덧붙였다.

 

추경호 국민의힘 원내대표가 16일 오전 국회에서 열린 비상대책위원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추경호 국민의힘 원내대표가 16일 오전 국회에서 열린 비상대책위원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