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대호 안양시장 “시민·기업 모두 상생할 수 있도록 시정운영 최선 다할 것”

18
최대호 안양시장사진안양시
최대호 안양시장[사진=안양시]

최대호 경기 안양시장이 15일 “시민·기업과 적극적으로 소통해 모두가 상생할 수 있도록 시정 운영에 최선의 노력을 다하겠다”고 약속했다.

이날 최 시장은 “안양·의왕시민과 운수회사 간 적극적인 중재에 나서, 운수회사가 동안구 호계동 791-2 외 3필지의 전기버스 충전소 설치를 중단하기로 결정했다”면서 이 같이 밝혔다.

해당 운수회사는 충전소 대상지의 학교 인접·도로 여건 등을 고려, 건립을 중단하고, 부지 활용 방안을 다시 검토하겠다는 입장을 시에 전해온 상태다.

앞서, 호성초·호성중 학부모와 인근 아파트 주민 등은 충전소 시설의 위험성, 학생들의 통학 안전 및 학습권 침해를 사유로 전기버스 충전소 설치 철회를 강하게 요청해왔다.

이에, 최 시장이 직접 시청 접견실에서 학부모와 주민 등으로 구성된 비상대책위원회를 만나 의견을 수렴하고, 중재에 나서 해결책을 찾은 것이다.

최 시장은 지난 8일 운수회사 대표 등 관계자를 만나 전기버스 차고지와 충전시설 확충 필요성에도 불구, 대상지가 학교와 인접한데다 시민 안전을 고려해야 한다는 점을 강조하고, 대상지 활용 방안 재검토를 적극 제안했다.

운수회사도 충전소 설치사업을 중단하고 시 의견대로 부지 활용 방안을 모색하겠다는 입장을 전달해온 상태다.

한편 최 시장은 앞으로도 시민들을 위한 정책 방안을 계속 강구해 나갈 방침이다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