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일경제인회의 “양국 정부 새 파트너십 선언 기대…교류 강화”

10
연합뉴스김윤 한일경제협회 회장(왼쪽)과 사사키 미키오 일한경제협회 회장이 15일 도쿄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제56회 한일경제인회의’에서 채택된 공동성명을 발표하고 있다.

한국과 일본 경제인들은 내년 한일 국교정상화 60주년을 맞는 만큼, 양국 정부가 새로운 파트너십을 선언해야 한다고 밝혔다.

이들은 15일 오후 도쿄 오쿠라 호텔에서 열린 제56회 한일경제인회의를 마치면서 ‘미래로 이어지는 한일 파트너십’이라는 제목의 공동 성명을 채택했다.

이들은 공동성명에서 “양국 경제인은 지속가능한 발전을 위해 상호이익이 되는 분야를 찾아 미래로 이어지는 파트너십을 강화한다”고 밝혔다.

양국 정부를 향해선 “한일 국교정상화 60주년을 맞이해 양국 간 우호협력 관계를 더욱 발전시키기 위한 새로운 파트너십이 선언되기를 기대한다”고 촉구했다.

국교정상화 60주년인 내년에 양국 정부가 새로운 한일 공동 선언을 체결해 관계를 더욱 진전시켜나가자는 취지로 보인다.

양국 경제인들은 또 공급망 구축 및 공동자원 개발, 반도체, 디스플레이, 디지털전환(DX)·녹색전환(GX), 수소 등 신산업 분야와 스타트업 육성에 협력할 것을 다짐했다. 공통 과제 해결을 목표로 상호 네트워크 강화를 위해 노력하자고도 했다.

아울러 차세대, 문화, 지역 등 폭넓고 다양한 교류를 위해 적극 지원하고 공헌하자고 뜻을 모았다.

한국 측 단장인 김윤 한일경제협회 회장(삼양홀딩스 회장)은 지난해 양국 정상 간 셔틀외교 재개 등으로 한일 관계가 개선흐름을 보였다며 “이제는 양국 경제계가 한단계 더 밸류업하기 위한 활동이 필요하다”고 말했다.

그는 “양측 경제인들이 위원회를 만들어 (공동성명에 담긴) 협력 분야에 대한 실행 방안을 연구할 필요성도 제기됐다”며 “앞으로 1년간 연구해서 구체적인 방안을 만들려고 한다”고 덧붙였다.

일본 측 단장인 사사키 미키오 일한경제협회 회장(미쓰비시상사 전 회장)은 “(이번 회의가) 성공리에 끝났다”며 “전체적으로 유익했다”고 평가했다.

이들은 최근 논란이 되고 있는 ‘라인야후 사태’와 관련해선 “잘 모른다”며 특별한 입장을 밝히지 않았다.

한일경제인회의는 양국의 경제협력 증진을 위해 1969년 처음 열린 이래 매년 열리고 있는 대표적인 한일 경제인 합동 회의다. 내년 57회 회의는 한국에서 열릴 예정이다.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