中 LCD 독점 임박, 무릎 꿇은 韓·日… OLED도 위협

34
사진샤프
[사진=샤프]

중국의 ‘디스플레이 굴기’로 한국과 일본의 LCD가 속속 사라지고 있다. 중국은 나아가 한국이 장악 중인 OLED도 빠르게 추격하면서 위협이 되고 있다. 삼성디스플레이와 LG디스플레이 등 국내 기업들은 차세대 OLED 솔루션을 통해 스마트폰을 넘어 IT·XR(확장현실) 등으로 사업을 확장한다는 방침이다.

15일 업계에 따르면 샤프는 LCD TV 패널 공장 가동을 오는 9월 중단한다. 일본 내 유일한 LCD 생산라인이 문을 닫는 것이다.

샤프가 공장 가동 중단을 결정한 이유는 한국과 중국 기업에 가격 경쟁력에서 밀리면서 적자가 쌓이고 있기 때문으로 풀이된다. 앞서 소니도 2012년 삼성전자에 LCD 제조 합작회사 주식을 모두 매각했으며, 파나소닉도 2016년 TV용 LCD 패널 생산을 종료한 바 있다.

1990년대 디스플레이 시장을 주름잡았던 일본이 삼성과 LG 등 국내 기업들의 적극적인 투자로 몰락한 것처럼, 한국 기업들도 2010년대부터 중국의 거센 도전을 받으면서 힘을 잃고 있다.

특히 BOE를 중심으로 10.5세대 LCD 공장까지 가동되면서 TV용 LCD 시장은 가격 경쟁으로 치닫았고, 일본은 물론 한국도 부담을 이기지 못하고 공장을 순차적으로 ‘셧다운’하고 있다. LCD 시장은 사실상 중국의 ‘독점’ 체제가 된 셈이다.

실제 삼성디스플레이는 2022년 LCD 사업을 철수했다. LG디스플레이도 같은 해 국내 LCD TV 패널 생산라인을 종료했으며, 지난해부터 생산능력(CAPA)을 50% 축소한 중국 광저우 LCD 공장도 매각에 나섰다. LG디스플레이는 올해 1분기 실적발표에서도 광저우 LCD 공장 매각 계획을 변동없이 추진한다고 밝혔다. 최근에는 산업통상자원부와 광저우 LCD 공장 매각 관련 심사 절차를 밟기 위한 협의를 시작한 것으로 알려졌다.

LCD를 장악한 중국은 2021년 세계 디스플레이 시장에서 한국을 제치고 금액 기준 점유율 1위에 올랐다. 이후 격차는 점차 벌어져 지난해 점유율 47.9%를 기록, 한국(33.4%)과 14.5%포인트(p) 벌어졌다.

수년 전부터 중국의 ‘디스플레이 굴기’에 위기를 느낀 국내 기업들은 OLED 투자에 집중했다. 하지만 LCD 시장을 빠르게 장악한 중국도 곧바로 OLED에 대규모 투자를 단행하면서 위협하고 있다.

최근 3년간 국가별 중소형 OLED 생산능력을 보면 한국의 경우 연간 1000만~1100만㎡ 수준을 유지한 반면, 중국은 2021년 745만㎡에서 지난해 1067만㎡로, 한국과의 격차를 빠르게 좁혀가고 있다. 시장조사업체 치노리서치에 따르면 올해 1분기 중국 기업들이 중소형 OLED 시장에서 출하량 기준 점유율 53.4%를 기록해 처음으로 한국을 앞선 것으로 나타났다.

한국디스플레이산업협회는 “중국 내 ‘애국소비’ 열풍에 따른 오포, 비보, 샤오미 등 로컬업체의 출하량과 OLED 패널 사용확대로 OLED에서 중국 추격이 더욱 빨라지고 있다”며 “중국 정부의 자국산 부품사용 장려 분위기 형성도 한국의 시장점유율은 축소에 영향을 주고 있다”고 말했다. 중국 정부는 ‘중국 제조 2025 전략’을 통해 핵심 산업에 필요한 핵심부품과 재료 자립화율을 2020년 40%, 2025년 70%를 달성한다는 목표다.

OLED 최대 시장이던 스마트폰에서 입지를 잃고 있는 국내 패널 업체들은 IT·전장 등 차세대 시장으로 다시 눈을 돌리고 있다. 삼성디스플레이와 LG디스플레이는 14일(현지시간) 미국 캘리포니아 새너제이 맥에너리 컨벤션센터에서 열린 ‘SID 2024’에 나란히 참석해 각각 QD-LED, VR용 올레도스(OLEDoS) 등 차세대 기술을 선보이며 응용처 확대에 주력하고 있다.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