당뇨약 의외의 효과…“심부전 탓에 망가진 판막도 1년만에 호전”[헬시타임]

5
당뇨약 의외의 효과…“심부전 탓에 망가진 판막도 1년만에 호전”[헬시타임]
강덕현(왼쪽) 서울아산병원 심장내과 교수가 승모판 폐쇄부전이 동반된 심부전 환자를 진료하고 있다. 사진 제공=서울아산병원

국내 의료진이 심부전 탓에 생긴 승모판 폐쇄부전을 호전시키는 최적의 약물조합을 찾았다. 효과적인 약물 치료법이 없어 예후가 불량했던 판막질환 환자들에게 도움이 될 것으로 기대된다.

강덕현 서울아산병원 심장내과 교수팀은 승모판 폐쇄부전이 동반된 심부전 환자를 대상으로 당뇨병 치료제인 ‘글리플로진’을 1년간 처방한 결과 관련 증상이 현저하게 호전됐다고 14일 밝혔다.

승모판막 폐쇄부전은 좌심실과 좌심방 사이에 있는 승모판막이 잘 닫히지 않아 혈액이 역류하는 상태다. 심장이 제 기능을 못하는 심부전 유병기간이 길어지면 심장이 커져 승모판막이 잘 닫히지 않는 승모판 폐쇄부전으로 이어질 수 있다. 심하면 호흡곤란으로 사망할 수 있어 적절한 치료가 필요하다.

심부전의 표준 치료법은 심장의 부담을 줄이고 혈액의 흐름을 개선하는 약물을 처방하는 것이다. 약물만으로 승모판 합병증이 호전되지 않으면 벌어진 승모판 사이를 클립처럼 집어 혈액 역류를 줄이는 시술을 고려한다. 하지만 중증인 경우 시술 환자 3명 중 2명이 5년 안에 재입원하거나 사망할 정도로 예후가 좋지 못했다.

연구팀은 승모판 폐쇄부전이 동반된 심부전 환자 114명을 두 그룹으로 나눠 58명에게 기존 표준 약물치료와 함께 글리플로진 계열의 약물을 처방했다. 나머지 56명은 표준 약물치료와 위약을 복용하게 했다.

1년 뒤 치료 효과를 분석한 결과 글리플로진을 병용 처방받은 그룹은 승모판 혈액 역류량이 −9.1±10.2mL로 위약 그룹(2.1±15.6mL)에 비해 약 33% 줄었다. 심부전 중증도 평가 지표인 NYHA 단계가 개선된 비율은 글리플로진 병용 그룹이 44.8%로, 위약 그룹(14.3%)과 유의한 차이를 보였다. 글리플로진 그룹은 심부전 탓에 입원 또는 사망한 비율이 2%로 위약 그룹(9%)에 비해 드물었으며, 좌심실 기능을 확인하는 스트레인 수치가 개선되고 좌심방 크기도 줄어든 것으로 확인됐다.

글리플로진 계열의 당뇨약은 제2형 당뇨병 환자의 혈당을 떨어뜨리는 용도로 개발된 나트륨·포도당 공동수송체2(SGLT-2) 억제제다. SGLT-2 억제제는 신장 근위세뇨관에서 포도당 재흡수에 관여하는 통로를 억제해 포도당의 재흡수를 억제하고 소변으로 배출시킨다. 이러한 기전을 통해 혈당 감소 뿐 아니라 체중 감소, 혈압 강하, 신장 기능 보호 등의 효과를 나타낸다는 사실이 입증되면서 처방 범위가 대폭 확대됐다.

강 교수는 “기존 당뇨병 치료제인 글리플로진 계열 약물로 치료한 환자들에서 승모판 폐쇄부전이 개선됨에 따라 심부전 증상도 더욱 호전된 것을 확인할 수 있었다”며 “향후 심부전 환자의 약물치료 지침을 최적화해 예후를 향상시킬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고 말했다.

이번 연구 결과는 심장 분야 국제학술지인 ‘서큘레이션(Circulation)’ 최근호에 실렸다.

당뇨약 의외의 효과…“심부전 탓에 망가진 판막도 1년만에 호전”[헬시타임]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