반도체 부진에 대기업 순익 100조 붕괴…5대 그룹 쏠림은 심화

14

3년 만에 100조 아래로…SK 10.4조 줄어 감소폭 가장 커

사진제공=연합뉴스기업들이 빼곡히 들어선 서울 도심의 모습.

지난해 글로벌 경기 둔화와 반도체 수출 부진 여파로 대기업집단의 당기순이익이 3년 만에 100조 원 아래로 뚝 떨어졌다. 대기업집단 중 SK의 순이익이 10조 원 넘게 줄어 감소폭이 가장 컸다.

전체 당기순이익에서 삼성 등 상위 5대 그룹이 차지하는 비중은 65% 가까이 확대돼 이들 집단의 쏠림 현상이 심화됐다.

공정거래위원회가 14일 발표한 2024년 공시대상기업집단(자산총액 5조 원 이상ㆍ이하 공시집단) 지정 자료에 따르면 올해 5월 지정 88개 공시집단의 당기순이익은 작년 12월 말 기준 98조9000억 원으로 전년보다 16조3000억 원(14.6%) 줄었다. 2년 연속 감소세이며 2020년 이후 3년 만에 순이익이 100조 원을 하회했다.

공시집단의 순이익은 2021년 125조8000억 원으로 치솟은 이후 2022년 115조2000억 원, 2023년 98조9000억 원으로 축소됐다.

공시집단 가운데 국내총생산(GDP) 대비 자산총액 0.5% 이상(10조4000억 원)인 48개 상호출자제한기업집단 당기순이익도 104조6000억 원에서 89조6000억 원으로 15조 원(14.3%) 감소했다.

지난해 순이익이 줄어든 것은 글로벌 경기 둔화와 반도체 수출 부진 등이 영향을 미쳤다는 분석이다.

전체 공시집단 중 SK의 순이익이 반도체 시황 악화 및 유가 하락에 따른 관련제품 판가 하락으로 전년대비 10조4000억 원 줄어 감소폭이 가장 컸다. SK는 2022년에도 가장 큰 순이익 감소(-7조3000억 원)를 보인 바 있다.

이어 HMM(-9조 원, 해운운임 약세), 태영(-2조7000억 원, 부동산 프로젝트 파이낸싱 사업 손실 반영)이 뒤를 이었다.

반면 순이익이 많이 증가한 집단은 현대자동차(+19조 원), 삼성(+4조7000억 원), 쿠팡(+2조2000억 원) 순이었다.

현대자동차는 차량 판매 증가 및 환율 변동에 따른 효과, 삼성은 투자법인 배당 증가 등에 따른 실적 개선, 쿠팡은 제품 판매 증가 및 공급망 효율성 증대가 순이익 증가로 이어졌다.

전체 공시집단 순이익에서 삼성, SK, 현대자동차, LG, 포스코 등 상위 5개 집단의 쏠림은 심화됐다. 5개 집단이 전체 순이익에서 차지하는 비중은 52.9%에서 64.9%로 1년새 12%포인트(p)나 늘었다.

공시집단 매출액은 2022년 1979조1000억 원에서 2023년 1907조3000억 원으로 71조8000억 원(3.6%) 감소했다. 매출액이 가장 많이 줄어든 집단은 삼성(-45조9000억 원)으로 반도체 시황 악화에 따른 부품사업 실적 악화가 영향을 미쳤다. 이어 SK(-23조2000억 원), HMM(-10조2000억 원)이 뒤를 이었다.

매출액이 많이 증가한 집단은 현대자동차(+34조7000억 원), 한화(+10조8000억 원), 쿠팡(+8조 원) 순이었다. 각각 친환경차 판매 호조, 대우조선해양 계열사 편입ㆍ방산 부문 수출 호조, 분기별 1회이상 구매고객 수 및 구매액 증가가 주효했다.

공시집단 자산총액은 전년보다 241조4000억 원(8.5%) 증가한 3074조3000억 원으로 집계됐다. 자산총액(금융보험사 제외) 기준 삼성(497조 원)이 재계 서열 1위 자리를 고수했다. SK(334조 원)와 현대자동차(269조 원)는 각각 2위, 3위로 순위 변동이 없었다.

순위가 많이 상승한 집단은 쿠팡(45위→27위), 에코프로(62위→47위), 교보생명보험(53위→39위) 순이었다.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