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日, 네이버 의사 반하는 조치 절대 안돼”…연일 엄호 나선 대통령실

15
'日, 네이버 의사 반하는 조치 절대 안돼'…연일 엄호 나선 대통령실
성태윤(왼쪽) 대통령실 정책실장이 14일 서울 용산 대통령실 청사에서 ‘라인 사태’ 관련 현안 브리핑을 하고 있다. 오른쪽은 브리핑에 배석한 박상욱 대통령실 과학기술수석. 연합뉴스

정부가 라인야후 사태와 관련해 네이버를 보호하겠다는 의지를 거듭 강조했다. 네이버는 국내 라인 관계사 직원들이 고용 불안을 호소하며 동요하자 소프트뱅크와의 협상 관련 설명회를 열어 내부 진화 작업에 나섰다.

성태윤 대통령실 정책실장은 14일 서울 용산 대통령실 청사에서 가진 라인야후 관련 브리핑을 통해 “(네이버가) 적절한 정보 보안 강화 대책을 제출하는 경우 일본 정부는 자본 구조(지분 매각)와 관련해 네이버의 의사에 배치되는 불리한 조치를 취하는 일이 절대 있어서는 안 될 것”이라고 말했다. 성 실장의 이날 발언은 전날 “정부는 우리 기업이 해외로부터 불합리한 처분 없이 자율적인 의사 결정을 할 수 있게 최대한 지원해나갈 계획”이라고 밝힌 것과 같은 맥락이다. 그러나 좀 더 직접적으로 일본 정부를 겨냥해 네이버가 지분 매각이든, 지분 보유든 어떤 결정을 하더라도 존중해달라는 입장을 강한 어조로 담았다. 성 실장은 “일본 정부도 수차례 행정지도에 지분 매각이라는 표현이 없다”고 지적하며 지분 매각만이 선택지가 아님을 다시 한번 강조했다.

성 실장은 여기에 더해 네이버가 지분을 매각하지 않는 경우 지원을 하겠다는 의사를 또 내비치며 네이버의 운신의 폭을 넓혀줬다. 성 실장은 “(네이버가 지분 매각이 아닌) 정보 보안 강화 대책을 제출하고자 한다면 필요한 지원을 충분히 제공할 것”이라며 “우리 관련 기관의 기술적·행정적 자문이 포함될 수 있다”며 구체적인 내용도 더했다. 대통령실 관계자는 “네이버와는 계속해서 소통하고 있는 것으로 알고 있다”며 “라인야후가 7월 1일까지 일본 정부에 제출하는 행정지도 (답변에) 지분 매각이 들어가지 않을 수 있다는 의미”라고 설명해 네이버가 어떤 선택을 하든 지원하겠다는 의사를 강조했다.

'日, 네이버 의사 반하는 조치 절대 안돼'…연일 엄호 나선 대통령실
라인야후 계열 한국 법인인 라인플러스 직원들이 13일 경기 성남시 분당구 사옥을 오가고 있다. 성남=연합뉴스

정부의 네이버 엄호가 지속되는 가운데 라인야후의 한국 법인인 라인플러스도 이날 임직원 설명회를 열고 직원 달래기에 나섰다. 네이버가 지분 매각 등 모든 가능성을 열어두고 협상을 진행 중인 가운데 라인야후의 경영권이 소프트뱅크로 완전히 넘어가면 한국 법인의 사업 방향성과 임직원 고용 보장 등이 불투명해질 수 있다는 우려가 커지자 진화 작업에 들어간 것이다. 라인플러스의 직원 수는 약 1700명으로 라인스튜디오와 라인게임즈 등 다른 계열사까지 포함하면 2500명이 넘는다.

특히 라인플러스의 지배권 확보 여부가 이번 라인야후 사태의 핵심 쟁점으로 떠오르면서 업계에서도 네이버와 소프트뱅크 간 협상 결과에 주목하고 있다. 라인플러스는 일본을 제외한 대만·태국·인도네시아 등의 해외 사업을 총괄하고 있는데, 라인야후의 자회사 Z인터미디어트글로벌(옛 라인코퍼레이션)이 지분 100%를 보유하고 있어 소프트뱅크에 지분이 한 주라도 넘어갈 경우 향후 네이버 글로벌 사업에 대한 비전이 통째로 흔들릴 수 있는 상황이다. 업계의 한 관계자는 “라인야후 지분을 일부 넘기더라도 라인플러스에 대한 지배권은 확보해야 한다는 약속을 받아내야 한다”며 “라인플러스야말로 네이버가 10여 년 동안 공들인 해외 사업의 결과물”이라고 설명했다.

라인 관계사뿐 아니라 네이버 내부에서도 경영진이 서둘러 입장을 정리해야 한다는 요구가 빗발치고 있다. 오세윤 네이버 노동조합 지회장은 “소프트뱅크가 라인 관계사 직원을 고용 승계한다고 하더라도 기술을 빼간 후에는 어떻게 할지 모른다는 불안감이 확산되고 있다”며 “구성원을 보호해야 할 경영진이 이에 대해 아무런 이야기를 하지 않는 것에 대한 아쉬움이 크다”고 전했다.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