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AMG엔터, 1분기 매출 20% 증가…“수익 개선 역량 집중”

15
사진제공=SAMG엔터

SAMG엔터는 연결 재무제표 기준 올해 1분기에 매출액 253억996만 원으로 전년 동기 대비 20.37% 성장했다고 14일 밝혔다. 같은 기간 영업이익과 순이익은 각각 59억617만 원 손실, 65억4892만 원 손실을 기록했다.

회사 측은 작년에 설립한 중국 현지 법인의 경우 올해 1분기 매출이 지난해 현지법인 누적 매출 대비 57.4% 신장해 가파른 성장세를 유지하고 있으며, 지난해 12월 중국에 론칭한 ‘알쏭달쏭 캐치!티니핑’이 온라인동영상서비스(OTT) 및 방송국 시청률 1위를 기록하면서 완구 유통 매출이 큰 폭으로 확대됐다고 설명했다.

다만 영업손실은 비용 관리의 효과로 판관비가 작년 4분기 대비 20억 원 감소했으나, 패션 재고자산 평가손실에 대한 추가 충당금 설정이 이러한 절감 효과를 상쇄했다고 밝혔다. 또 대손상각비와 경상연구개발비도 적자 폭 증가에 영향을 끼쳤다고 했다.

SAMG엔터는 최근 4년간 연평균 매출액 성장률(CAGR)이 55.7%로 매출 성장을 기록했음에도 영업이익 확대에 대한 시장의 기대를 충족시키지 못하고 있다.

이에 대해 SAMG엔터 관계자는 “상장 이후, 다양한 MD 제품 판매 확대와 공간사업, 게임, 패션 등 새로운 사업 분야에 진출했지만, 국내 경기 침체의 영향으로 단기간 내 성과를 내지 못하고 있는 것이 사실”이라며 “성과가 부진한 신규 사업들을 재평가하고 적자를 기록 중인 자회사를 정리하는 등 효과적인 실적 개선 전략을 신속하게 마련해 시장에 공개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