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원종 전남도의원, 학생수 감소에도 운영비 증가…“전남도립대 재정 운용 우려”

17
전남도의회

▲박원종 전라남도의원.

전남=에너지경제신문 이정진 기자 박원종 전라남도의회 기획행정위원회 의원(더불어민주당, 영광1)이 지난 13일 2024년 자치행정국 소관 1회 추가경정예산안 심사에서 전남도립대학이 매년 1회 추경에 지속적으로 운영비를 편성해 왔다며, 합리적인 재정 운용보다는 관행적인 요구를 해 온 것이 아닌가에 대한 우려를 표했다.

그간 전남도립대는 추경에 운영비를 편성해 왔으며 지난 2021년 14억 6000만 원, 2022년 7억 2000만 원 2023년 11억 4000만 원에 이어 2024년 올해 18억 4700만 원을 요구했다.

그러나 도립대는 지난 2022년 결산 이후 31억 9000만 원의 순세계잉여금이 발생했고, 박원종 의원은 2023년 행정사무감사를 통해 잉여금이 더 이상 쌓이지 않도록 소진하는 방안을 반드시 마련해야 한다고 주장했었으나 2023년 결산 결과 18억 6000만 원의 잉여금이 발생했음에도 재차 18억 4700만 원을 금회 추경에 편성한 것이다.

강영구 자치행정국장은 최소 운영비만 지급하고 차차 줄여나가겠다고 밝혔으나 박원종 의원은 “학생수가 계속해서 감소하고 있으니 운영비가 줄어야 할 것으로 생각이 되는데 전체적인 운영비는 오히려 늘고 있다”며, “예산수립 시 관련부서에서 세심히 검토해 봐야 할 사항으로 생각된다”고 날카롭게 지적했다.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