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산시, ‘경제부시장’ 지고… ‘미래혁신부시장’ 뜬다

11
부산시, \'경제부시장\' 지고... \'미래혁신부시장\' 뜬다

▲부산광역시 전경

부산 에너지경제신문 강세민 기자 = 부산시가 박형준 시장 취임 3년 차를 맞이해 박형준표 시정철학의 구체적 실현을 위해 조직개편을 단행한다.

부산시는 15일 이 같은 새로운 조직개편(안)을 담은 \’행정기구 설치 및 정원 조례 개정안\’을 입법예고한다고 14일 밝혔다.

내용을 보면, 2010년에 처음 출범한 경제부시장 체제를 미래혁신부시장 체제로 변경한다.

시는 이를 통해 시대의 변화에 발맞춰 시정 혁신 및 성과 창출을 통해 시민이 정책을 체감할 수 있도록 해 부산의 미래를 선도하기 위한 관련 부서를 재배치한 것을 골자로 한다.

이번 조직개편(안)의 특징은 업무의 시너지 효과를 위해 일반행정·민생·경제 분야는 행정부시장이, 시정 혁신과 미래를 설계할 중장기 계획은 미래혁신부시장이 각각 맡는다.

이어, △부산의 꼴을 새롭게 바꿔 갈 미래디자인본부 신설 △낙동강권역 미래 구상을 위한 전담 조직(낙동강미래기획단) 신설 △인구감소 등 지방소멸 위기 대응 및 기업지원 강화를 위한 조직 신설 △문화 매력 도시를 위한 클래식부산 출범 △부산시 산하 공공기관의 효율적 지원을 위한 전담조직(공공기관담당관)을 신설한다.

특히, 원스톱기업지원단을 신설해 현장에서 원스톱으로 기업의 문제점 및 규제혁신을 적극적으로 지원한다는 계획이다.

박형준 시장은 “이번 조직개편으로 조직혁신을 통해 정책 추진력을 강화하고 성과 창출을 극대화해 \’글로벌 허브도시\’로의 도약을 이뤄낼 것”이라고 밝혔다.

한편, \’부산시 조직개편(안)\’은 입법예고를 거쳐 5월 24일 부산시의회에 제출할 예정이다.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