저축은행업계, 2000억 자체 펀드 조성추진… “부실채권 정리”

13
서울 시내의 한 저축은행. /연합뉴스
서울 시내의 한 저축은행. /연합뉴스

저축은행업계가 부실채권 매각을 위한 2000억원 규모의 펀드 조성에 나선다.

저축은행중앙회는 업권의 부실 부동산 프로젝트 파이낸싱(PF) 채권 정리를 위해 캠코와 진행 중인 2000억원 수준의 채권 매각 외에도, 업계 자체적으로 2000억원 수준의 펀드 조성을 추진 중이라고 14일 밝혔다. 이번 펀드 조성엔 22개 저축은행이 참여한다.

앞서 지난 3월, 업계는 330억원 규모의 부실채권 정리 1차 펀드 투자를 완료한 바 있다. 이번엔 부동산 PF 대출이 많은 저축은행과 지주계열 저축은행들을 중심으로 2차 펀드 조성에 나선다.

업계는 신속하고 효율적인 투자 진행을 위해 복수의 운용사를 선정해 펀드를 운용할 계획이다.

오화경 저축은행중앙회장은 “그간 시장의 수요 및 가격 차이․대주간 협의의 어려움 등으로 매각이 어려웠다”며 “이번 2차 펀드는 저축은행의 부실자산 정리에 상당한 역할을 할 것으로 기대한다”고 밝혔다.

아울러 오 회장은 금융 당국이 전날 발표한 ‘부동산 PF 연착륙 정책’에 대해서도 기대감을 드러냈다. 오 회장은 “PF 사업장의 재구조화 및 유동성 지원, 저축은행 유가증권 투자 한도 등 인센티브 제공은 저축은행의 부실채권 정리에 크게 기여할 것으로 기대한다”고 전했다.

저축은행업계는 2차 펀드에 참여하는 저축은행을 확대하는 한편 3·4차 펀드 조성도 추진할 계획이다.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