달서구, 통장 대상‘치매파트너 양성 교육’실시

13
1

▲사진= 통장 대상\’치매파트너 양성 교육\’ 모습 (달서구 제공)

대구=에너지경제신문 손중모기자 대구 달서구는 6월초까지 치매 사각지대 발굴을 위해 23개동 통장 대상\’치매파트너 양성 교육\’을 실시한다고 14일 밝혔다.

달서구 치매안심센터는 치매 사각지대를 최소화하기 위한 \’달서구 숨은치매 찾기\’ 사업의 일환으로, 통장 대상 치매파트너 양성 교육을 각 동 행정복지센터에서 실시한다.

이번 교육은 23개동 통장 800여명을 대상으로 하며, 3월 25일 두류3동을 시작으로 6월 5일까지 23개 달서구 전동을 대상으로 추진할 계획이다.

현재까지 14개동 459명의 통장이 치매파트너 양성 교육을 이수했다.

치매파트너란 치매에 대한 이해를 바탕으로 일상에서 치매환자와 가족을 배려하는 따뜻한 동반자를 말하며, 이번 교육은 치매는 어떤 병인가, 치매 파트너란 무엇인가? 라는 내용으로 교육이 진행된다.

달서구는 각 동의 통장을 치매파트너로 양성함으로써 주변의 치매환자들에게 보다 안전하고 수용적인 사회문화 조성에 기여할 것을 기대된다.

또한 치매 사각지대에 계신 숨은 치매 어르신을 조기에 발견하고 관리할 수 있는 시스템 구축에 크게 도움이 될 것으로 예상된다.

치매파트너는 초등학생 이상이면 누구나 참여할 수 있으며, 달서구에서는 매해 2,000여명의 주민들이 치매파트너로 활동 하고 있다.

이태훈 달서구청장은 “치매파트너 교육을 통해 주변 치매 환자와 가족, 지역사회 주민들과 함께 더불어 살아가는 따뜻한 달서구가 되기를 소망한다.”라고 말했다.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