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명근 화성시장, “소아 진료 체계 정착에 노력하겠다”

10

 

사진화성시
[사진=화성시]

정명근 화성시장이 “아픈 아이들을 위해 야간과 휴일 진료에 힘써주시는 의료기관 관계자들에게 감사드린다”며 “소아 진료 체계가 탄탄하게 정착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경기 화성시는 야간・휴일에도 소아들이 원활히 진료를 받을 수 있도록 권역별 지정 진료기관에 운영비를 지원해 소아 진료 인프라를 강화한다고 14일 밝혔다.

소아청소년 진료기관이 전문 인력 채용 및 운용, 체력 유지 등의 문제로 야간 진료기관 지정을 기피하는 현실을 개선하기 위해 시가 나선 것이다. 시는 현재 4개 의료기관을 소아 야간・휴일 진료기관으로 지정해 운영 중이다.

서남부권에서는 봉담읍 소재 웰봄비에프소아청소년과의원이 ‘경기도 취약지 소아 야간・휴일 진료기관’으로 지정되어 평일 오전8시부터 밤9시까지, 휴일은 오전9시부터 오후4시까지 운영 중이며 동부권에서는 병점소재 굿모닝소아청소년과의원이 평일 오전 10시부터 밤 9시까지, 휴일에는 오전10시부터 저녁 6시(일부 요일 격주 운영)까지 야간운영중이다.

동탄권역에서는 달빛어린이병원으로 지정되어 있는 동탄성모병원, 베스트아이들병원 2개소와 협약약국인 동탄플러스약국, 윤약국이 밤에도 불을 밝히고 있다.

이들 기관은 평일은 밤 11시까지 휴일은 동탄성모병원은 저녁 6시, 베스트아이들병원은 밤 10시까지 365일 운영 중이며 지정 의료기관별 자세한 정보는 시 보건소 홈페이지에서 확인할 수 있다.

 ◆영유아 위한 북스타트 주간행사 풍성
사진화성시
[사진=화성시]

경기 화성시는 ‘도서관으로 책소풍 가요!’라는 주제로 오는 18일부터 24일까지 일주일간 2024년 북스타트 주간행사를 개최한다.

‘북스타트’는 ‘책과 함께 인생을 시작하자!’는 취지로 전 세계 40여 개 국가에서 운영하는 지역사회 독서문화운동으로, 북스타트코리아와 지자체가 함께 펼치는 생애 초기 독서 활동을 돕는 사회적 육아 지원 사업이다.

이번 행사는 전국 174개 도서관이 동시에 진행하는 행사로 화성시에서는 18개 화성시립도서관에서 참여한다. 각 도서관에서 아이들을 위한 책 읽기 피크닉 존을 설치하고 올해의 테마 ‘집’ 그림책 도서 전시와 함께 다양한 기념 프로그램과 체험 행사를 운영하고 도서관을 방문하는 영유아들에게는 그림엽서, 스티커, 도서 목록 리플렛 등 선물도 증정한다.

또한, ‘화성시 북스타트 도담도담 자원활동가’들이 각 도서관을 방문해 영유아와 양육자들을 대상으로 그림책 읽어주기와 책놀이 활동도 진행한다.

북스타트 주간 동안에는 △봉담도서관 △태안도서관 △서연이음터도서관 △진안도서관 △둥지나래어린이도서관 △송린이음터도서관 △동탄복합문화센터도서관을, 다음달에는 △남양도서관 △왕배푸른숲도서관을 방문한다.

윤정자 도서관정책과장은 “화성시 영유아 가족을 위한 풍성한 프로그램과 행사가 마련했다”며 “영유아와 양육자가 함께 화성시립도서관에 방문해 즐거운 책 읽기 시간을 보내길 바란다”고 말했다.

한편, 시는 이달부터 2024년 북스타트 사업을 운영하고 있다. 관내 19개 시립도서관에서 △화성시 거주 영유아 대상 그림책 꾸러미 선물 △추천도서 서가 운영 △시즌별 영유아 책놀이, 양육자 교육 및 독서지도 프로그램 등을 운영 중이다.

화성시 북스타트와 관련한 기타 자세한 일정과 프로그램 참가 방법은 화성시립도서관 홈페이지에서 확인하거나 가까운 시립도서관으로 문의하면 된다.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