日, 韓 반일 감정에 촉각…조국 독도행·이재명 히로부미 언급 보도

12
9일 오후 라인야후가 입주해 있는 일본 도쿄 지요다구의 도쿄가든테라스기오이타워에 사람들이 들어가고 있다 걸어가는 사람 앞으로 라인야후라고 적혀 있다 사진연합뉴스
9일 오후 라인야후가 입주해 있는 일본 도쿄 지요다구의 도쿄가든테라스기오이타워에 사람들이 들어가고 있다. 걸어가는 사람 앞으로 ‘라인야후’라고 적혀 있다. [사진=연합뉴스]

‘라인야후 사태’로 한국 내 반일 감정이 고조되는 가운데 일본 언론이 조국혁신당의 조국 대표가 항의 차원에서 독도를 방문한 것과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표의 ‘이토 히로부미 손자’ 발언 등에 촉각을 곤두세웠다.
 
진보 성향 도쿄신문은 14일 라인야후 사태와 관련해 “한국 언론이 일제히 비판적인 보도를 하고 있으며 한국 기업이 만든 서비스가 일본에 ‘강탈당한다’고 받아들이는 분위기가 퍼지고 있다”고 보도했다.
 
도쿄신문은 더불어민주당 이재명 대표가 행정지도를 지휘한 마쓰모토 다케아키 일본 총무상을 거론하며 “이토 히로부미 손자가 대한민국 사이버 영토 라인을 침탈했다”고 비판한 것을 전했다. 또한 조국혁신당 조국 대표가 라인야후 사태에 항의하기 위해 전날 독도를 방문한 것도 소개했다.
 
진보 성향 마이니치신문은 “조 대표가 독도를 방문해 윤 정부에 ‘독도를 자기 땅이라고 주장하고 라인을 빼앗으려는 일본에 분명히 경고하라’고 호소했다”고 짚었다. 다만, 이 매체는 “한국에서는 라인 사태와 관련해 ‘보안 문제와 자본은 관계가 없다’는 견해가 다수”라고 덧붙였다. 
 
보수 성향 산케이신문은 라인야후 사태와 관련해 “일본 정부가 압력을 가했다고 해서 한국 여론의 반발이 강해지고 있다”고 전했다. 이 신문은 조 대표가 독도를 방문해 대일 관계를 중시하는 윤석열 정권을 비판했다면서, “지난달에는 더불어민주당 의원 등이 독도를 방문하는 등 4월 총선에서 승리하며 국회 주도권을 쥔 야당이 윤 정권의 대일 외교에 한층 공세를 강화하고 있다”고 분석했다.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