하이트진로, 창립 100주년 기념 환경정화 활동 확대

12
전북 완주 맥주공장 인근 만경강 ‘EM흙공 던지기’
13일 전북 완주군 만경강에서 진행된 환경정화 활동에 참석한 김인규 하이트진로 대표(앞줄 왼쪽 네번째), 유희태 완주군수(앞줄 왼쪽 다섯 번째) 등이 기념사진을 촬영하고 있다.(사진제공/하이트진로)
13일 전북 완주군 만경강에서 진행된 환경정화 활동에 참석한 김인규 하이트진로 대표(앞줄 왼쪽 네번째), 유희태 완주군수(앞줄 왼쪽 다섯 번째) 등이 기념사진을 촬영하고 있다.(사진제공/하이트진로)

[잡포스트] 김경은 기자 = 하이트진로는 지난 13일 김인규 대표, 전주공장 및 전북권 임직원 40여명과 전북 완주군 유희태 군수가 참여한 가운데 전주공장 인근 만경강에서 ‘EM흙공 던지기 및 만들기’ 등을 실시했다고 14일 밝혔다.

이번 환경정화 활동은 하이트진로가 진행해온 환경 복구 및 정화 활동에 창립 100주년을 기념해 추가로 계획한 ‘맑은 강, 하천 만들기 프로젝트’의 일환이다.

이날 만경강 강물에 미리 제작한 EM흙공 3000개를 던졌다. EM 흙공은 일정기간 발효 후 강이나 하천에 투입하면 서서히 녹으면서 수질이 정화되고 악취가 제거되는 효과가 있다. 

강과 하천의 생태계가 회복되면 대기 중 이산화탄소도 흡수해 줄일 수 있다. 참석자들이 직접 EM흙공을 만드는 체험도 진행했고 제작한 EM흙공은 다음 환경 활동에 활용할 수 있도록 ‘이엠생명나눔운동’에 기부했다.

하이트진로는 올해 전북 완주, 강원 홍천, 경기 이천에 위치한 맥주·소주 공장 인근 지역부터 EM흙공 던지기, 플로깅 등 환경정화 활동을 실행한다. 이후 전국의 주요 강, 하천 대상으로 정화활동을 점진적으로 확대 실행할 계획이다.

김인규 하이트진로 대표는 “하이트진로의 환경정화 활동에 대한 진심을 다한 실천이 사회에 선한 영향력으로 확산되길 바란다”며 “깨끗한 물을 만드는 활동 등 좋은 환경을 보존하기 위한 다양하고 진정성 있는 활동을 통해 100년 기업으로서의 사명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