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SG] CU, 가맹점주와 도시숲 가꾸기 봉사활동 진행

16

CU가 미세먼지 저감을 위해 가맹점주와 함께 서울 상암동 노을공원에서 도시숲 가꾸기 봉사활동을 펼쳤다. /BGF리테일

[마이데일리 = 방금숙 기자] CU가 미세먼지 저감을 위해 가맹점주와 함께 서울 상암동 노을공원에서 도시숲 가꾸기 봉사활동을 펼치며 ESG(환경·사회·지배구조) 경영을 실천했다고 14일 밝혔다.

BGF리테일 임직원과 경기, 충북, 경북 등 전국 각지에서 온 CU 가맹점주와 가족으로 구성된 자원봉사자 100여명은 지난 11일 200여 그루의 나무를 심으며 도시숲 조성 활동에 나섰다.

이날 봉사단은 갈참나무, 백당나무, 개암나무 등을 노을공원에 식목하고 양질의 흙을 담아 뿌리가 발아한 묘목을 심을 수 있는 도토리 씨드를 만들었다.

도시숲 조성 사업은 미세먼지를 줄이고 깨끗한 공기를 공급해주는 동시에 여름철 도심 폭염을 완화해주는 효과가 있다. CU는 기후위기 대응을 위해 매년 도시숲 가꾸기 활동을 펼치고 있다.

아울러 모든 자체 브랜드(PB) 무라벨 생수, 녹색인증마크 스낵 친환경 포장재, 종이 빨래와 생분해성 바이오 소재 PHA 컵라면 등 플라스틱 저감에 적극 나서고 있다.

최민건 BGF리테일 ESG팀장은 “더 나은 내일을 위한 CU의 친환경 프로젝트 ‘CU 투모로우’를 통해 사회에 도움이 되는 다양한 프로그램을 전개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많이 본 뉴스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