골드만삭스 CEO “美 기축통화국 위상 굳건…부채 문제 관심 기울여야”

19

[더구루=정등용 기자] 데이비드 솔로몬 골드만삭스 최고경영자(CEO)가 미국의 막대한 부채에도 기축통화국의 위상은 변함 없을 것이라고 전망했다. 다만 부채 문제에 대해선 미국 정부가 많은 관심을 가져야 한다고 조언했다.

솔로몬 CEO는 13일(현지시간) 블룸버그 TV와 인터뷰에서 “미국 달러의 기축통화는 큰 특권”이라며 “어떤 방식이나 형태로든 이에 대한 위협은 없을 것으로 본다”고 밝혔다.

하지만 부채 문제와 관련해선 정부가 더 많이 집중해야 한다고 지적했다. 제약 없이 지출할 수 있는 능력은 무제한이 아니라는 이유에서다.

솔로몬 CEO는 “미국의 부채 수준과 지출 수준은 우리가 본 것보다 더 날카롭게 집중하고 더 많은 대화가 필요한 부분”이라며 “이 문제는 반드시 처리해야 하는 부분”이라고 재차 강조했다.

실제 미국의 부채 문제는 심각한 수준에 이른 상황이다. 미 의회예산국(CBO)에 따르면 국내총생산(GDP) 대비 미국 국가 부채 비율은 현재 96%에서 2030년까지 106%에 이를 것으로 예상된다. 이는 2차세계대전 때보다 높은 수준이며 30년 후에는 국내총생산의 166%에 이를 것으로 전망된다.

비즈니스 인사이더에 따르면 현재 미국 정부 부채는 34조7000억 달러(약 4경7470조원)에 달한다. 처음 1조 달러(약 1368조원)가 되는 데에는 약 12년이 걸렸지만, 최근엔 10일 만에 1조 달러가 늘어난 것으로 알려졌다.

일각에선 미국의 과도한 부채 상황이 기축통화국 지위를 흔들 것이란 우려 섞인 전망도 나온다. 데이비드 루벤스타인 칼라일그룹 회장은 “미국은 인쇄기가 있는 덕분에 사람들이 계속 달러를 찍어낸다”며 “지금처럼 재정적자를 늘리면 미국도 기축통화국 지위를 유지하지 못할 수 있다”고 경고했다.

솔로몬 CEO는 오는 11월까지 예정된 미국 대통령 선거 기간 동안 부채 문제가 중점 의제로 다뤄져야 한다고 지적했다.

솔로몬 CEO는 “다른 정치적 사안으로 인해 부채 문제는 생각보다 많은 관심을 받지 못하고 있다”면서 “선거를 거쳐 차기 행정부로 넘어가면서 이 문제에 대해 더 많은 논의가 있기를 바란다”고 말했다.

한편, 지난 2021년 1월 취임한 조 바이든 대통령은 인프라, 코로나19 지원, 국내 반도체 제조, 기후 이니셔티브 등 다양한 항목에 1조 달러 이상의 지출을 요구하는 법안을 제정했다. 최근에는 기업과 고소득자에 대한 세금 인상을 요구하는 7조3000억 달러(약 9990조원) 규모의 선거 연도 예산을 발표했다.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