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천경제청, 제3연륙교 성공 건설에 ‘총력’

22
인천

▲상호 협력 업무협약식 모습 사진제공=인천경제청

인천=에너지경제신문 송인호기자 인천경제자유구역청은 14일 내년 말 개통을 목표로 순조롭게 진행되고 있는 제3연륙교의 성공적인 건설을 위해 교량·강구조·콘크리트 등의 3개 전문학회와 함께 힘을 합치기로 했다고 밝혔다.

인천경제청은 지난 13일 송도국제도시 G타워에서 한국강구조학회, 한국교량및구조공학회, 한국콘크리트학회 등과 \’제3연륙교 건설 사업 의 성공적 추진을 위한 상호 협력 업무협약\’을 맺었다.

이날 체결식에는 변주영 인천경제청 차장을 비롯 유동호 한국교량및구조공학회장, 김지상 한국콘크리트학회장, 심형보 한국강구조학회 부회장 등이 참석했다.

업무협약의 내용은 △기술 지원 및 정책 자문, △효율적인 유지 관리 및 운영 방안 자문, △주요 기술 관련 홍보 협력 등 제3연륙교의 성공적인 추진 위해 상호 협력하는 것이다.

인천경제청은 이번 업무협약 체결이 우리나라 최장 경간(280m)의 곡선 사장교와 국내 최대 높이(180m) 강재 주탑으로 건설되는 국내 최초 시공 사례인 제3연륙교 건설에 있어서 교량 기술의 역량을 한 단계 높이는데 크게 기여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인천경제청 관계자는 “국내 건설 분야 최고 전문 기관과의 상호 협력 업무협약 체결은 제3연륙교 건설의 기술 시너지 효과 창출, 제3연륙교의 품질 향상 등에 크게 도움을 줄 것”이라며 “앞으로 이들 학회와 함께 제3연륙교가 우리나라 최고의 명품교량으로 건설되는데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1989년 설립된 한국강구조학회는 강구조에 관한 기술 향상 등을 위해, 2000년 설립된 한국교량및구조공학회는 국내 교량과 구조공학 및 응용기술의 발전을 위해, 1989년 설립된 (사)한국콘크리트학회는 콘크리트에 관한 학문과 기술의 발전·보급 등에 기여하기 위해 각각 노력하고 있다.

한편 인천시 중구 중산동(시점)~서구 청라동(종점)을 연결, 총연장 4.681㎞에 폭 30m 왕복 6차로 규모로 2021년 착공된 제3연륙교 건설은 현재 57%의 공정률로 정상 추진중이며 내년 개통에 맞추기 위해 박차를 가하고 있다.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