두부, 세이프키즈와 ‘어린이 안전 동반자’ 협약 체결

9
사진제공=두부황의호 세이프키즈코리아 공동대표(왼쪽)와 권기현 두부(DUBU) 대외정책 총괄이사가 느린 발달 영유아 사고예방을 위한 어린이 안전 동반자 협약을 기념하고 있다.

영유아기 발달을 돕는 디지털 헬스케어 기업 ‘주식회사 두부(DUBU Inc.)’가 국제아동안전기구 세이프키즈코리아와 어린이 보건 강화 및 안전 사고 예방을 위한 ‘어린이 안전 동반자’ 협약을 체결했다고 14일 밝혔다.

이번 협약은 영유아 시기 느린 발달을 개선하는데 ‘조기 대응’과 부모가 직접 아이의 발달 훈련에 개입하는 ‘부모 실행 중재(PII: Parent-implemented Intervention)’의 중요성을 관련 기관·단체 및 양육자에게 알리기 위해 진행됐다.

어린이 보건에서 중요한 단계인 2세~7세 뇌 발달 골든타임을 놓치지 않도록 해 인지 발달 가능성을 높이고, 중증화를 예방해 건강하게 성장할 수 있는 기반을 마련한다는 취지다.

두부는 세이프키즈코리아를 통해 느린 발달 아이와 양육자를 대상으로 조기 대응 및 사고 예방 활동을 위한 인식 캠페인을 위해 협업한다. 가정에서도 느린 발달과 관련한 가이드와 솔루션을 보다 쉽게 접근할 수 있도록 지역별로 민관 협력 사례를 창출해 나간다는 목표다.

세이프키즈코리아는 두부의 어린이 안전 관련 전문성을 바탕으로, 느린 발달에 있어 ‘조기 대응’과 ‘부모 실행 중재’의 중요성을 관련 커뮤니티 및 기관에 알릴 수 있도록 협력한다.

두부 관계자는 “이번 협약을 통해 한국의 모든 영유아 및 어린이들이 인지 발달, 뇌 발달, 언어, 행동, 사회성 등 다양한 발달과 관련해 시기적절하고 충분한 중재를 제공받아 건강하게 성장할 수 있는 환경을 만들도록 노력하겠다”며 “두부는 앞으로 우리의 솔루션을 필요로 하는 더 많은 곳에 닿을 수 있도록 지자체 및 공공기관과 긴밀한 협업을 이어갈 것”이라고 말했다.

황의호 세이프키즈코리아 공동대표(전 연세대 의대 학장, 소아외과 전문의, 의학박사)는 “느린 발달 어린이는 상대적으로 사고 발생 확률이 높다. 느린 발달 치료의 골든타임은 영유아기”라면서 “느린 발달 어린이가 골든타임 중 디지털케어를 통해 사고를 겪지 않고 온전히 성인으로 성장하도록 두뇌 발달 전문 스타트업 ‘두부’와 협력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두부는 영유아 인지 훈련 과정을 디지털로 전환한 애플리케이션 형식의 헬스케어 솔루션 ‘두부팡’과 느린 발달 아이 양육자와 전문 치료사를 1대1로 매칭해 가정에서도 주 호소 증상에 대해 맞춤형 부모 실행 중재를 진행할 수 있도록 돕는 원격 홈 코칭 서비스 ‘두부홈즈’를 서비스하고 있다.

이 기사에 대해 공감해주세요!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