골드만삭스 대체투자사업부, 70억 달러 규모 부동산 크레딧 펀드 결성

15
골드만삭스 로고./골드만삭스 제공
골드만삭스 로고./골드만삭스 제공

골드만삭스 대체투자사업부가 70억달러(약 9조6000억원) 규모의 부동산 크레딧 펀드를 결성했다. 한국의 기관 투자자들도 이번 펀드에 참여했다.

골드만삭스 대체투자사업부는 ‘웨스트스트리트 리얼에스테이트 크레딧파트너스 제4호’ 펀드의 결성을 완료했다고 14일 밝혔다. 당초 목표액을 초과해 역대 최대 규모로 조성됐다.

펀드에는 신규 투자자와 장기 투자자, 골드만삭스 임직원은 물론 국부펀드·보험사·연기금 등이 참여했다. 패밀리 오피스와 개인자산관리사업부, 제3자 웰스 채널 투자자들도 출자를 약정했다. 이번 펀드는 지속가능금융공시규제 제8조에 따라 공시된 첫 번째 펀드다.

골드만삭스 측은 “이번 펀드는 세계 부동산 시장의 큰 혼란으로 부동산 크레딧 분야에 거대한 투자 기회가 열린 가운데 결성돼 의미가 크며, 차용자에게 대출 규모와 집행에 대한 확신을 줄 수 있어서 매력적”이라고 설명했다.

골드만삭스는 다양한 시장에서 주요 부동산 투자자 및 개발자에게 자금을 대출하고 이를 바탕으로 양질의 프로젝트 및 자산에 최적화된 유연한 크레딧 솔루션을 제공하고 있다. 2008년 이후 세계 고수익 부동산 크레딧에 200억달러를 투자한 성과가 이번 펀드 결성의 밑거름이 됐다. 특히 11개국 19개 도시의 전문인력 250여명으로 구성된 대체투자사업부 부동산 부문이 전사 자원을 활용해 투자 대상을 물색하고 실제 투자 집행을 이끌고 있다.

리차드 스펜서 골드만삭스 대체투자사업부 부동산 크레딧 부문 CIO는 “부동산 크레딧 시장의 특징은 이미 심각한 수급 불균형이 더욱 심화하고 있다는 점”이라면서 “이런 상황은 차용자에게 대출 규모와 집행에 대한 확신을 줄 수 있는 대체적 대출 수단에 매력적인 기회를 제공하고 있다”고 말했다.

제프 파인 골드만삭스 대체투자사업부 대체자본조성 글로벌 공동대표는 “어떤 사이클에서도 매력적인 리스크 조정 수익률을 추구하는 투자자에게는 부동산 크레딧이 프라이빗 크레딧과 실물자산에서 벗어날 수 있는 훌륭한 대안”이라고 말했다.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