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단독] 포스코 노조 “기본급 8.3% 인상”…2024년 임단협 초기 요구안 공개

21
[단독] 포스코 노조 '기본급 8.3% 인상'…2024년 임단협 초기 요구안 공개

포스코 노동조합이 올해 임금 및 단체협상에서 기본급 8.3% 인상과 함께 기존 호봉·연봉제 폐지 이후 매년 일괄적으로 2.4%의 상승분을 요구할 계획이다. 노조는 5월 말 대의원 회의를 거쳐 올해 최종 임단협 요구안을 사측에 제시할 예정이다.

14일 업계에 따르면 포스코 노조는 이날 기본급 8.3%(평균 25만 4810원) 인상과 기존 호봉, 연봉제를 폐지하고 매년 일괄적으로 2.4%의 인상을 요구하는 임시 요구안을 임직원들에게 배포했다. 장인화 포스코홀딩스 회장과 이시우 포스코 사장 취임 기념 자사 주식 10주를 각 임직원들에게 지급할 것도 제시했다.

조강생산량 기준 평균 가동률이 85%를 넘어설 경우 성과급 100%를 지급하라는 요구도 담겼다. 또한 탄소저감 그린스틸 및 PSM 업무 추진 격려금, 위기극복 조합원 독려 격려금도 요구한 것으로 알려졌다.

이 외에도 △하계 휴가(5일) 및 휴가비 신설(50만 원) △의료비 개혁(본인+가족 연간 1억 한도) △교대근무수당 기본 6.5%→9% △자녀학자금 자녀수·금액 한도 폐지 등 내용이 요구안에 담겼다.

노조 관계자는 “초기 요구안을 바탕으로 5월 말 대의원 회의를 진행해 올해 임단협 최종 요구안을 결정할 것”이라며 “이후 사측과 협상을 진행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이 기사에 대해 공감해주세요!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