승자독식 구도…계속되는 경영권 분쟁에 기업·주가 몸살

13

시장과 주주들이 혼란스러워하는데도 명확한 설명이 없는 네이버가 답답하다.(네이버 종목토론방)

대주주 일가가 털리는 건 내 알 바 아니지만, 그 난리에 회사가 털릴까 걱정이네요.(한미사이언스 종목토론방)

이번 사건으로 하이브가 오너리스크가 크다는 게 드러났다. 주가는 카카오 꼴 날 것 같다.(하이브 종목토론방)

상장사들이 경영권 분장으로 몸살을 앓고 있다. 시장 안팎에서는 승자 독식 구도가 고착화되면서 ‘모 아니면 도’ 식의 경영권 분쟁이 자주 일어날 수밖에 없다는 지적도 나온다.

개미(개인투자자)들은 최대주주를 둘러싼 분쟁의 불똥이 주가로 튀진 않을까 걱정하고 있다. 13일 금융감독원 전자공시시스템에 따르면 올해 들어 ‘소송등의제기·신청(경영권분쟁소송)’ 공시건수는 126건이다. 주총시즌이 끝난 4월 이후부터만 28건이 공시됐다. 지난해 같은 기간(19건) 대비 1.5배 늘었다.

한미사이언스·고려아연 계속되는 잡음

형제의 승리로 끝난 한미사이언스는 최근 최대주주 등 지분매각 추진 보도에 대한 거래소의 조회공시 요구에 진땀을 뺐다. 한미약품그룹 오너 일가가 스웨덴 투자회사 EQT파트너스에 50%가 넘는 지분을 매각해 1조 원을 확보한다는 보도가 나오면서다. 이에 한미사이언스는 “최대주주 지분 매각과 관련하여 현재 결정된 바가 없다”며 답변공시했다. 한미약품그룹 창업주의 장남인 임종윤 사내이사 측은 “사실무근”이라면서 “EQT라는 회사 들어본 적 없다. 자금 조달은 고려하고 있지만 (50% 이상 지분) 매도는 말도 안 된다”고 선을 그었다.

고려아연(최씨 일가)과 영풍(장씨 일가)의 갈등도 현재진행형이다. 양 측은 3월 주총에서 무승부를 기록했다. 배당 결의안은 고려아연이 승리로 가져갔다. 또 다른 핵심안건으로 올라온 정관 변경의 건은 53%의 찬성을 얻었지만, 출석 주주 3분의 2 이상 찬성을 얻지 못해 부결됐다. 영풍은 주총 이틀 후 고려아연이 현대차그룹 해외 계열사에 배정한 신주발행에 대해 무효소송을 제기했다. 고려아연은 서울 강남구 영풍빌딩을 떠나 종로로 본사를 옮기기로 했고, 지난달 영풍과 공동으로 진행해 온 ‘원료 공동구매·공동영업’, ‘황산취급 대행 계약’을 계약만료와 함께 종료하기로 했다. 영풍은 고려아연과의 관계가 청산될 경우 실적 압박을 받을 것이라는 우려에 한 달 새 주가가 약 10% 하락했다.

비상장 어도어·아워홈 경영권 소용돌이

엔터 대장주 하이브는 한 달 새 주가가 7% 하락했다. 자회사 어도어 경영권을 놓고 민희진 어도어 대표 측과 갈등을 겪으면서 하이브의 주가도 영향을 받고 있다. 하이브는 이달 말 열리는 임시주총에 민 대표 해임안을 안건으로 상정했다. 다만 임시주총 소집 안건이 통과되더라도, 어도어 경영진의 해임 여부는 민 대표가 법원에 낸 의결권 행사 금지 가처분 신청 결과에 따라 정해질 예정이다. 가처분 신청은 임시주총에서 어도어 지분 80%를 보유한 하이브가 민 대표 해임안에 의결권을 행사하지 못 하게 해달라는 내용을 담고 있다. 가처분 신청 심문은 17일 서울중앙지방법원에서 열린다.

범LG가(家) 식품업체 아워홈은 ‘남매의 난’에 다시 휩싸였다. 구지은 아워홈 부회장은 오빠인 구본성 전 부회장과 장녀 구미현 씨의 반대로 사내이사 재선임에 실패하며 경영권을 빼앗길 위기에 놓였다. 구 전 부회장은 2021년 보복운전 등으로 실형을 선고받고, 구 부회장과 차녀 구명진 씨의 찬성으로 해임됐다. 그러나 구미현 씨가 오빠인 구 전 부회장과 손잡으면서 상황이 바뀌었다. 지난달 주총에서 구미현 씨와 그의 남편인 이영렬 전 한양대 의대 교수가 아워홈 사내이사로 선임됐다. 아워홈 지분은 구 전 부회장이 38.56%, 장녀 19.28%, 차녀 19.6%, 구 부회장 20.67%를 갖고 있다.

라인야후, 경영권 안갯속

경영권 분쟁은 국내를 넘어 해외에서도 벌어질 조짐을 나타낸다. 라인야후를 둘러싼 네이버와 소프트뱅크의 지분 문제에 양국 정부와 정치권이 개입하면서 외교 및 해외 경영권 분쟁으로 비화할 가능성이 커지고 있다. 앞서 일본 총무성은 3월 라인에서 지난해 11월 발생한 개인 정보 유출 건에 대한 행정지도를 내리면서 네이버의 라인야후 지분 매각을 압박 중이다.

네이버에 대한 일본 정부의 라인야후 지분 매각 압박은 악재로 작용하고 있다. 네이버는 라인야후 사태가 심화될 조짐을 보이면서 이날에만 2.33% 하락했다. 올해 1월 고점 대비로는 18.5% 내렸다. 증권가는 네이버의 주가조정이 불가피할 것으로 보고 있다. 미래에셋증권은 네이버의 목표주가를 기존 29만 원에서 25만5000원으로 하향 조정했다. 임희석 미래에셋증권 연구원은 “라인야후 지분 매각이 현실화될 경우 단기적인 주가 조정은 불가피해 보인다”며 “내년 순이익에 대한 하향이 불가피하며, 라인을 기반으로 한 일본·동남아로의 글로벌 확장 스토리도 힘을 잃을 수밖에 없다”고 했다.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