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안타증권 “미 전력인프라 업체 이튼, AI 인프라 확장 장기 성장 ↑”

25
출처=유안타증권

유안타증권은 14일 미국 전력 인프라 업체 이튼(Eaton)에 대해 실적 발표 이후 기대치보다 낮았던 가이던스 여파에 시장 반응이 냉담하지만, 인공지능(AI) 인프라 확장, 정부 및 민간 투자 확대 측면에서 장기 성장 가시성이 높다고 평가했다.

고선영 유안타증권 연구원은 “이번 1분기 실적발표에서도 시장의 주된 관심은 AI 밸류체인이었으며 이로 인해 데이터센터 건설에 필수적인 전력 인프라에 대한 관심도도 크게 올라온 상황이다”라고 했다.

이어 “그런데 관련 종목들의 실적 발표 이후 시장 반응은 냉담하다”며 “발표된 가이던스가 시장 기대감을 충족시키지 못하면서 실망감으로 이어졌기 때문이다”라고 설명했다.

고 연구원은 “그러나 AI 인프라 확장과 정부 및 민간 투자 관련 수요 증가가 장기 성장에 대한 가시성을 제공해주고 있다”며 “현재 북미 제조업 및 전력 인프라 관련 메가 프로젝트 규모는 누적 1조2000억 달러를 돌파했으며 건설 진행률은 16%로 1년 전 대비 10%포인트(p) 낮아졌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실제 건설 속도가 프로젝트 증가분을 따라잡지 못하고 있을 정도로 수요 상황이 견고하다는 것을 확인할 수 있다”고 덧붙였다.

고 연구원은 “이튼은 민간 주도로 진행되고 있는 제조 및 전력 인프라 투자 확대에 따른 직접적인 수혜를 받고 있다”며 “수주잔고를 보면 그동안 분기별로 1~3% 정도의 증가세만을 보였지만 이번 분기 19% 급등하면서 장비 주도의 민간 투자 확대가 동사에게 성장 동력으로 작용하고 있음을 나타냈다”고 분석했다.

이어 “현재 늘어나는 수요로 제조 효율성이 향상되며 동사 수익성 개선 또한 본격화되고 있다”며 “최근 동사 영업이익률(OPM)을 보면 23.1%를 기록, 1년 전 대비 3.4%p 증가하며 역대 최고치를 경신했다”고 했다.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