양주시의회, 외국인아동 보육지원 확대 ‘건의’

12
양주시의회 제367회 임시회

▲양주시의회 제367회 임시회. 사진제공=양주시의회

양주=에너지경제신문 강근주기자 양주시의회는 13일 제367회 임시회를 개회하고 \’외국인아동 보육 지원 확대 건의안\’ 등 9개 안건을 처리했다.

이날 양주시의회는 \’양주시 자립준비 청년 자립지원 조례안\’, \’양주시 장기 등 인체조직 기증 장려 조례안\’, \’양주시의회 자치법규 일괄개정 조례안\’, \’양주시 노인일자리 창출 지원 조례안\’ 등 의원발의 조례안 4건도 함께 의결했다.

정희태 양주시의회 의원

▲정희태 양주시의회 의원. 사진제공=양주시의회

유엔아동권리협약과 영유아보육법에 따르면, 모든 아동은 국적-인종-성별에 관계없이 차별받지 않아야 하지만 정부는 여전히 외국인아동을 보육비 지원 대상에서 제외하고 있다.

특히 2019년 유엔 아동권리위원회는 영유아보육법 개정을 포함해 모든 아동이 국적에 관계없이 보육시설 및 재정 지원 혜택을 동등하게 누릴 수 있도록 대한민국 정부에 권고했다.

중앙정부는 당시에도 다른 사회복지 서비스 제도와 형평성을 근거로 외국인아동의 보육비 지원을 거부했다. 그 결과, 보육현장은 현재 아동의 국적과 기관 설립 형태에 따라 학부모 부담금도, 급식단가도 제각각인 실정이다.

작년 7월 국가인권위원회는 비국적자 이주아동에 대한 학비지원 확대 방안을 마련하도록 교육부에 권고했으나 교육부는 유치원 아동으로만 지원범위를 한정해 어린이집에 다니는 외국인아동 지원은 2025년 이후로 보류된 상태다.

중앙정부가 결정을 미루는 사이에 맞벌이 외국인가정의 아동 보육료 지원 요청이 지방자치단체에 물밀 듯 밀려오고 있다.

외국인아동 보육지원 확대는 저출생-고령화 사회의 잠재인력 활용과 사회통합 측면에서 중요하며, 국제협약을 이행하는 당위적 측면에서도 반드시 필요하다는 여론이 높다.

정희태 의원은 외국인아동 보육 지원 확대 건의안에서 “외국인아동 보육료 지원 요청이 지방자치단체로 쇄도하고 있지만 재정이 열악한 지자체는 중앙정부 지원 없이 지원금 증액이 불가능하다”며 “중앙정부와 국회는 영유아보육법 개정을 통해 외국인아동의 보육지원 차별을 해소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이날 양주시의회는 건의안 채택에 이어 의원발의 조례도 심의, 의결했다.

한상민 양주시의회 부의장

▲한상민 양주시의회 부의장. 사진제공=양주시의회

정현호 양주시의회 의원

▲정현호 양주시의회 의원. 사진제공=양주시의회

최수연 양주시의회 의원

▲최수연 양주시의회 의원. 사진제공=양주시의회

한상민 부의장은 \’양주시 자립준비청년 자립 지원 조례안\’을 대표 발의했다. 조례안에서 한상민 부의장은 이른 시기에 홀로서기를 해야 하는 자립준비청년에 대한 정의를 명확히 하고, 지원계획 수립 및 시행을 조례로써 의무화했다.

정현호 의원은 인체조직 기증을 통해 고귀한 생명나눔을 실천하고, 많은 시민이 장기기증에 참여할 수 있는 사회 분위기를 조성하기 위해 \’양주시 장기 등 인체조직 기증 장려 조례안\’을 발의했다.

최수연 의원은 \’양주시 노인일자리 창출 지원 조례안\’에서 노인이 능력과 적성에 맞는 일자리에 참여할 수 있도록 지원하기 위해 필요한 사항을 조례에 규정했다.

한편 양주시의회는 14일 오전 2차 본회의를 열고 올해 제1회 추경예산안을 심사한다.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