尹, 국민의힘 신임 지도부와 첫 만찬…”민심 새겨 국정 적극 반영”

19
13일 윤석열 대통령이 서울 한남동 관저에서 황우여 비상대책위원장 추경호 원내대표 정점식 정책위의장 성일종 사무총장 등 국민의힘 비상대책위원들과 만찬을 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13일 윤석열 대통령이 서울 한남동 관저에서 황우여 비상대책위원장, 추경호 원내대표, 정점식 정책위의장, 성일종 사무총장 등 국민의힘 비상대책위원들과 만찬을 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윤석열 대통령이 13일 국민의힘 신임 지도부를 한남동 관저로 초대해 만찬을 함께했다. 총선 이후 어려운 시기에 중책을 맡은 당 지도부에 감사의 마음을 전하기 위해 마련된 자리다.
 
대통령실에 따르면 윤 대통령은 이날 오후 6시 30분께 황우여 비상대책위원장, 추경호 원내대표 등 여당 신임 지도부와 함께 한남동 관저에서 상견례를 겸한 저녁 식사를 함께 했다.
 
만찬에는 황 비상대책위원장과 추경호 원내대표 외에도 엄태영·유상범·전주혜·김용태 비상대책위원, 정점식 정책위의장, 성일종 사무총장, 배준영 원내수석부대표, 조은희 비상대책위원장 비서실장이 배석했다. 대통령실에서는 정진석 비서실장, 홍철호 정무수석이 자리했다.
 
김수경 대통령실 대변인은 “윤 대통령이 주로 여당 지도부 의견을 경청했다”며 “윤 대통령이 ‘총선에서 나타난 민심을 잘 새겨 국정 운영에 적극 반영하겠다’는 뜻을 전했다”고 밝혔다.
 
이에 황우여 비대위원장은 전당대회 준비 등 당 현안을 차질 없이 챙기는 한편, 원활한 국정운영을 위해 당정 간 협력을 강화하겠다고 화답했다.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