글로벌 펀드 2027년까지 4조 더…최상목 “벤처 창업에 날개”

32
글로벌 펀드 2027년까지 4조 더…최상목 '벤처 창업에 날개'
최상목 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이 13일 정부 서울청사에서 열린 경제관계장관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사진=기재부

정부가 2027년까지 벤처·스타트업 대상 글로벌펀드를 4조 원 규모로 추가 조성하는 등 정책금융을 대폭 확대한다. 벤처 투자가 최근 회복세를 보이면서 정책금융을 통해 이를 더욱 활성화하겠다는 목적에서다. 고금리 장기화에 따른 불확실성에 대비하기 위해 지역 벤처·창업기업 등에도 자금 공급을 확대하기로 했다.

최상목 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은 13일 정부서울청사에서 경제관계장관회의를 주재하고 “혁신 생태계의 핵심 축인 벤처와 창업에 ‘성장의 날개’를 달아줄 수 있도록 올해 2조 8000억 원 규모의 신규 벤처펀드를 조성하겠다”고 밝혔다. 우선 대기업·중견기업·금융기관 등 민간과 공동으로 조성하는 8000억 원 규모의 ‘스타트업 코리아 펀드’를 기반으로 주요 ‘딥테크’ 기업에 대한 투자를 유도하기로 했다. 해외 진출 가능성이 있는 국내 스타트업을 지원하기 위해 상반기 ‘글로벌펀드’도 1조 원 이상 조성할 예정이다. 2027년까지 추가 모집 규모도 4조 원에 달한다.

글로벌 펀드 2027년까지 4조 더…최상목 '벤처 창업에 날개'

지역 벤처·창업기업의 자금 조달 기회 역시 확대한다. 모태펀드 지역 계정 출자 규모를 올해 1000억 원에서 단계적으로 늘려 2026년까지 누적 1조 원 이상 신규 공급할 예정이다. 수도권보다 열악한 투자 조건을 고려해 벤처캐피털(VC) 등에 법률, 회계, 지식재산권(IP) 등 전문 서비스도 지원할 계획이다. 지방자치단체가 개인투자조합에 20% 이상 출자하는 경우 지자체를 비롯한 법인의 출자 상한선을 현행 30%에서 49%까지 상향 조정한다. 지역의 우수한 투자·창업보육 전문 기업에 대해서는 신용보증기금·기술보증기금의 ‘벤처펀드 특별 보증’ 평가에서 우대하기로 했다. 또 투자금을 회수한 액셀러레이터의 재투자가 원활하게 이뤄질 수 있도록 세컨더리펀드 출자 규모도 늘리기로 했다. 정부는 연내 펀드 결성·투자·회수 등을 모두 아우르는 종합 대책도 마련할 예정이다.

정부의 이날 벤처 지원 방안은 코로나19로 움츠러들었던 벤처 투자가 본격적인 회복세를 나타내면서 결정됐다. 중소벤처기업부에 따르면 올해 1분기 국내 벤처·스타트업 대상 투자 금액은 1조 8787억 원으로 지난해 1분기(1조 7800억 원) 대비 5.5% 늘어났다. 1분기 신규 벤처펀드 결성 금액도 2조 3628억 원으로 전년 동기(1조 6687억 원)와 비교해 41.6% 증가했다.

오영주 중기부 장관은 “VC 업계에서 고금리 등으로 신규 펀드 결성에 어려움을 겪고 있다는 의견이 많았다”며 “업계와 긴밀히 소통해 벤처 투자 활성화 종합 대책도 차질 없이 준비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