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코캡, 카이스트와 ESS 기술 상용화 나선다

36

KakaoTalk_20240513_173603053
카이스트 차세대 ESS 연구센터 개소식에 참석한 왕서유 포모사 그룹 회장, 이광형 카이스트 총장, 김창규 에코캡 대표이사, 리우 후이 치 포모사 바이오 & 스마트에너지 CEO(사진 오른쪽에서 네 번째부터)

에코캡 주식회사가 카이스트와 손잡고 차세대 ESS 연구센터를 개소한다.

13일 에코캡에 따르면 회사는 카이스트 차세대 ESS 연구센터 개소식을 이날 진행했다. 개소식에서는 김창규 에코캡 대표와 이광형 카이스트 총장, 왕서유 포모사스마트에너지 회장이 축사 맡았으며 포모사 그룹 사립대학인 대만 명지과기대, 포모사스마트에너지, KAIST 교원창업기업 퓨처이브이, 국립인천대학교, 국내 대기업 등 ESS 관련 임직원들이 참여했다.

앞서 에코캡은 지난 3월 KAIST와 김경수 KAIST 교수 연구팀의 전기차 및 에너지저장장치 (ESS)를 위한 세계적인 배터리관리시스템 (BMS) 기술을 기반으로 신규 사업 진출을 위한 기술확보를 위한 연구협약을 체결한 바 있다.

연구센터는 국제적 네트워크를 이용해 첨단 ESS 기술의 상용화를 위한 실질적 산학 협동 연구를 추진한다는 계획이다. 포모사스마트에너지의 배터리 제조 능력과 명지과기대 배터리연구센터의 배터리 특성 분석 능력, 카이스트의 BMS기술 등을 융합하고 에코캡과 퓨처이브이의 공동 연구팀이 상용화 연구를 추진해 글로벌 시장 진출을 위한 교두보를 마련한다. 연구센터는 KAIST 문지캠퍼스에 위치하며 KAIST의 각종 첨단 시험 장비들을 활용하여 신뢰성 검증까지 수행한다는 방침이다.

김 대표는 “화재 등 안전문제가 발생하는 상황에서 연구센터의 연구를 기반으로 ESS의 안전성 확보 및 배터리 효율화 등 핵심기술 개발을 통해 시장 선점효과를 확실하게 누릴 것”이라며 “연구센터를 통한 대만 3대 그룹인 포모사 그룹과의 직접적인 협력은 사업의 안정적 확장을 가능하게 할 것”이라고 말했다.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