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영 워크아웃 변수, 우리은행發 금융채권자조정위 ‘논의 연장’

18
태영건설 여의도 사옥 전경사진태영건설
태영건설 여의도 사옥 전경[사진=태영건설]

 

태영건설 기업개선계획(워크아웃)의 변수로 떠오른 금융채권자조정위원회(조정위) 결론이 한차례 미뤄졌다. 앞서 우리은행은 조정위에 기업개선계획내용 중 ‘티와이홀딩스 연대채무 청구를 3년 유예한다’는 내용을 제외해 달라고 요청한 바 있다.
 
13일 금융계에 따르면 이날 조정위는 우리은행이 요청한 ‘티와이홀딩스 연대채무 청구 3년 유예’ 내용 대해 논의했으나 결론을 내지 못했다.
 
조정위 관계자는 “당초 주장을 수정해 가져왔고, 바로 결론을 내릴 수 없어 다시 논의하게 됐다. 수정한 방안은 기존 주장을 다소 완화한 내용”이라며 “오는 17일 다시 관련 내용을 논의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금융권 일각에선 연대채무 청구를 3년 유예하는 대신 1년 혹은 2년 유예를 하면 받아들일 수 있다는 등의 가능성이 거론되고 있다.
 
앞서 우리은행은 티와이홀딩스와 태영건설은 별개 회사로 티와이홀딩스 연대 채무 청구까지 3년을 유예해 채권자에 부담을 주는 것은 불합리하다는 주장을 펼친 바 있다. 우리은행은 티와이홀딩스 연대 채무 360억원을 보유 중이다.
 
이 같은 우리은행의 입장은 태영건설 워크아웃에 변수로 작용할 전망이다. 우리은행이 추후 티와이홀딩스에 대한 채권을 행사하면 다른 채권자들도 잇따라 회수에 나설 가능성이 있다.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