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에서도 오로라 관측…21년만

19
사진용인어린이천문대 박정하
지난 12일 국내에서 포착된 오로라의 모습. [사진=용인어린이천문대 박정하]

한국천문연구원은 용인어린이천문대 소속의 박정하, 심형섭씨가 지난 12일 강원도 화천에서 오로라를 포착했다고 13일 밝혔다.

한반도에서 오로라가 관측된 것은 지난 2003년 10월 30일 이후 처음이다.

앞서 21년 만에 발생한 강력한 태양 폭풍 여파로 전세계 곳곳에서 오로라가 관측됐다. 오로라는 본래 극지대 등 고위도 지대에서만 볼 수 있지만, 이번 오로라는 전 세계 중위도 지역에서도 포착됐다는 점이 특징이다. 이에 국내에서도 오로라가 관측된 것이다.

이와 함께 천문연의 우주물체 전자광학 감시 시스템(OWL-Net) 역시 오로라를 포착했다. OWL-Net 4호기는 지난 10일(현지시간) 미국 레몬산에서, OWL-Net 1호기는 지난 11일 몽골에서 오로라를 관측했다.

천문연에 따르면, 보현산천문대에 설치한 전리권·고층대기 관측 시스템(TIMOS)의 대기광 관측용 전천카메라로 북쪽 고위도 방향에서 적색 오로라를 포착했다. TIMOS는 적색광 필터로 대기광을 관측해 적색 오로라가 발생할 경우 밝게 나타난다.

천문연은 지난 10일 새벽 감악산에 있는 중성자모니터로 우주선(cosmic ray)의 수치가 급감한 모습을 확인했다. 중성자모니터는 지구 외부로부터 유입되는 우주선을 지상에서 관측하는 장비로, 태양활동이 강할수록 우주선의 유입이 감소한다.

천문연 관계자는 “오로라는 태양 표면에서 폭발이 발생하면서 쏟아지는 고에너지 입자들이 지구의 자기장에 잡혀 이끌려 양 극지방으로 내려오면서 지구 대기와 반응해 내는 빛”이라며 “태양의 활동은 평균 11년 주기로 강약을 반복하는데, 2025년 태양 활동이 정점에 이를 것으로 예측한다”고 말했다.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