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2대 국회의장 출사표] 추미애 “법무부 장관 시절처럼 尹과 소통할 것”

16
추미애 더불어민주당 22대 국회의원 당선자경기 하남갑 사진추미애 당선자 캠프
추미애 더불어민주당 22대 국회의원 당선자(경기 하남갑). [사진=추미애 당선자 캠프]

22대 전반기 국회의장에 출사표를 던진 추미애 더불어민주당 국회의원 당선자(경기 하남갑)가 의장 선거에 이른바 ‘명심(明心)’ 개입은 없다고 선을 그으며 “민의를 따르는 개혁국회를 만들어 민생을 되살리고, 민주주의를 회복하겠다”고 차기 의장에 나서는 포부를 밝혔다. 
 

최초 여성 국회의장을 노리는 추 당선자는 13일 아주경제와 인터뷰에서 “국민을 버리는 협치보다는 국민을 지키는 ‘민치(民治)’를 하겠다”며 “(국회가) 민심이 가리키는 방향으로 나아가기 위해 지난 30년간 보여드린 신뢰와 책임정치, 추진력과 협상력 등 모든 역량을 발휘하겠다”고 강조했다. 
 

강한 여성 의장으로, 尹정권 제동 걸겠다

추 당선자는 판사 출신 정치인으로, 15·16·18·19·20·22대 국회의원에 당선됐다. 추 당선자는 법무부 장관으로 문재인 정부의 검찰개혁을 추진하면서, 윤석열 당시 검찰총장의 정직 2개월 징계 결정을 주도했다. 

그는 이번 총선 초반부터 국회의장 출마 의사를 강하게 밝혔다. 추 당선자는 이날 본지와 인터뷰에서도 “이번 총선은 윤석열 정권에 제동을 걸고, 민생과 국민을 지켜달라는 시민들의 간절함이 나타났고, (시민들은) 국회의장을 정권 심판과 개혁의 상징으로 보고 있다”며 “그 기대에 부합하도록 노력하겠다”고 재차 강조했다. 

그러면서 추 당선자는 “(대통령이) 민생입법을 좌초시키고, 본인과 가족의 이해충돌 사안, 신상에 관한 문제에 대한 거부권 남용은 명백하게 국민정서에 배치된다”며 “이해충돌 사안 또는 대통령의 신상에 관한 거부권은 제한하자는 내용의 ‘원포인트 개헌’도 고민하고 있다”고 밝혔다.  
 

“추진력 말고도 대화 통해 대안 찾는 모습도 있다”

특히 추 당선자는 일각에서 제기되는 ‘의장이 공격적이기만 할 것 같다’는 우려에 대해선 “저의 추진력이 부각되면서 상대적으로 대화를 통해 대안을 찾는 모습이 가려진 것 같다”고 아쉬움을 표했다. 

그는 “저는 이견이 있을 때 (상대방과) 대화하고 조율하고 이를 통해 대안을 찾아왔다”며 “법무부 장관 시절에도 제가 먼저 윤석열 당시 검찰총장과 대화하기도 했다”고 말했다. 이어 “대통령과 서로 대화와 소통으로 해결하겠다”면서도 “만약 상대방이 받아들이지 않는다면 국민을 위해 과감한 결단도 필요할 것”이라고 부연했다. 

상대 후보인 우원식 의원과 차이점을 묻는 질문엔 “일부 언론과 보수 진영이 ‘윤석열 영웅 만들기’에 몰두하고 있을 때, 법무부 장관으로서 그의 가족 관련 비리 의혹을 끝까지 밝혀 징계한 것에도 알 수 있다”면서 “기득권 세력의 폭주에 맞서 입법부 수장으로서 국민을 보호하고 헌정 질서를 수호할 경륜과 원칙을 갖췄다”고 했다. 

일각에서 민주당이 ‘의회 폭주’를 예고했다는 평가가 나온다는 말엔 “아직 개원도 하지 않은 22대 국회를 두고 의회 폭주, 입법 폭주라고 얘기하는 건 21대 국회처럼 좌고우면한 국회를 만들기 위한 대통령과 여당의 프레임”이라면서 “불의한 권력의 부당한 외압에도 굴하지 않고 원칙과 소신의 길을 걷겠다”고 말했다.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