앱코, 1Q 영업익 26억원…전년 동기 대비 ‘흑전’

10

[아이뉴스24 김지영 기자] 앱코는 1분기 매출액 220억원, 영업이익 26억원을 기록하며 전년동기대비 흑자전환에 성공했다고 13일 밝혔다. 같은 기간 당기순이익은 25억원으로, 전년동기 29억원 순손실에서 큰 폭으로 개선됐다.

앱코 CI. [사진=앱코]

주력 사업인 게이밍기어 매출액이 전년동기대비 113% 늘어난 196억원을 달성하며 실적 호조를 이끌었다. PC방 업황 개선에 따른 게이밍기어 교체수요에 힘입어 고부가 제품의 매출 증가와 전통적인 신학기 효과가 영향을 미쳤다. 매입·납품구조 효율화를 통한 원가율 개선도 영업이익 확대의 주요인이다.

또한 소형가전을 판매하는 뉴라이프가전부문의 성장도 영업이익 개선에 도움이 됐다. 특히 인플루언서 마케팅 중심의 멀티쿠커 판매 호조로 뉴라이프가전부문 외형은 전년동기대비 14% 증가한 15억원을 기록했다.

회사 관계자는 “지난해 3∙4분기, 4∙4분기 흑자전환에 이어 올해 1분기까지 3개분기 연속 흑자를 이어가고 있다”며 “특히 수주기반의 일회성 요인이 큰 패드뱅크 매출이 감소했음에도 주력사업인 게이밍기어가 이끈 실적개선은 큰 의미”라고 밝혔다.

이어 “2분기에도 지속적인 신제품 출시와 판매망 확대를 통해 수익성을 강화해 나갈 것”이라고 강조했다.

한편 앱코는 지난 4월 KB증권과 30억원 규모의 자기주식취득 신탁계약을 체결하는 등 실적개선을 기반으로 주주가치 제고에도 적극 나서고 있다.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