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통령실, 라인 사태에 “부당조치 단호히 대응”

15
연합뉴스 성태윤 대통령실 정책실장이 13일 서울 용산 대통령실 청사에서 ‘라인 사태’와 관련한 현안 브리핑을 하고 있다.

대통령실이 13일 ‘라인 사태’와 관련 “우리 기업의 의사에 반하는 부당 조치에 단호하고 강력히 대응하겠다”고 밝혔다.

성태윤 정책실장은 이날 용산 대통령실 브리핑을 통해 “정부는 무엇보다 국민과 기업을 위해 모든 일을 한다는 것이 일관된 입장”이라면서 “이런 원칙하에서 지금까지 네이버의 입장을 최대한 존중해 정부 대응에 반영해 왔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네이버의 추가 입장이 있다면 정부 차원에서 모든 지원을 다 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또 “네이버가 라인 지분과 사업을 유지하겠다는 입장이면 적절한 정보 보안 조치가 이뤄질 수 있도록 하고, 이를 최대한 지원할 것”이라며 “네이버가 조금 더 진실되고 구체적 입장을 주는 것이 정부가 네이버에 (도움을) 주는데 유리할 것”이라고 설명했다.

성 실장은 “일각의 반일(反日) 조장 프레임은 국익을 훼손하고 우리 기업을 보호하는 데 도움이 되지 않는다”고 말했다.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