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말레이시아 통화스와프 재체결…5조원 규모

19

기획재정부.

한국은행과 말레이시아 중앙은행이 원·링깃 통화스와프 갱신 계약을 체결했다.

13일 기획재정부에 따르면 이날부터 연장된 양국 간 통화스와프 규모는 5조원(150억링깃)으로 기존 계약과 같다. 유효기간은 2027년 5월 12일까지 3년이다. 만기가 되면 양자 간 합의에 따라 연장이 가능하다.

통화스와프란 외환위기 등 비상시에 상대국에 자국 통화를 맡기고 상대국 통화나 달러를 받을 수 있도록 하는 계약이다.

한은은 지난 2013년 10월 말레이시아 중앙은행과 첫 통화스와프를 체결했다. 이후 2017년과 2020년 두 차례 계약을 연장한 바 있다. 지난해 2월 2일 통화스와프가 종료된 후 양국 중앙은행이 계약 연장 여부를 놓고 협의한 끝에 이번에 재연장하기로 했다.

기재부는 “이번 한국과 말레이시아 통화스와프 계약 체결은 양국 간 교역 촉진과 금융 협력 강화에 기여할 것”이라고 밝혔다.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