올리브유 가격 30% 이상 인상.. 국제 올리브유 가격 급등 원인

16
CJ제일제당 압착 올리브유

정부의 물가 안정 협조 요청에도 불구하고 국내 식품사들이 올리브유 제품 가격 인상에 나섰다.

12일 업계에 따르면 CJ제일제당과 샘표는 최근 대형마트에서 판매하는 올리브유 가격을 30% 넘게 상승시켰다. 

이번 인상으로 ‘백설 압착올리브유’ 900ml는 1만9800원에서 2만6500원으로, 500ml 제품은 1만2100원에서 1만6200원으로 가격이 올랐다. 샘표 역시 이달 초부터 대형마트에서 판매하는 자사 제품 가격을 각 30%씩 인상했다.

사조 해표는 16일부터 올리브유 제품 가격을 평균 30%대 인상한다고 알렸으며, 동원F&B도 이달 중 올리브유 가격을 30% 올릴 예정이다. 

업계 관계자는 “이상 기후 탓에 스페인 등 올리브 주 생산국에 폭염과 가뭄이 이어지면서 올리브유 생산량이 급감해 원가 압박을 더는 견디기 어려워 부득이 가격 인상에 나서게 됐다”고 설명했다.

실제로 세계 최대 올리브유 생산국인 스페인에 폭엽과 가뭄 등 이상기후가 들며 작황이 부진해 올리브 수확량이 반토막이 났다. 스페인에서 생산되는 올리브유는 연간 130만~150만t 정도인데, 2022~2023년 수확기에 생산한 양은 66만t에 불과해 국제 올리브유 가격은 1년 새 40% 넘게 상승한 바 있다.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