윤호중 “尹, 2년간 과도한 권한 남용…원포인트 개헌으로 제한 필요”

7
더불어민주당 윤호중 의원이 13일 오전 국회 소통관에서 열린 원포인트 개헌 요구 기자회견에서 발언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윤호중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13일 오전 국회 소통관에서 열린 원포인트 개헌 요구 기자회견에서 발언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윤호중 더불어민주당 의원(경기 구리시, 5선)은 13일 “지난 2년 윤석열 대통령은 삼권분립의 헌정질서를 유린하며 권한을 과도하게 남용해왔다”면서 대통령 권한 제한을 위한 ‘원포인트 개헌’을 제안했다.
 
윤 의원은 이날 오전 국회 소통관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국민으로부터 권력을 위임받은 대통령이 국회를 무시하고 삼권분립의 헌정질서를 파괴하면서 남용되고 있는 무소불위의 대통령 권한은 이제 제한돼야 한다”면서 이같이 말했다.
 
특히 그는 윤 대통령의 잦은 재의요구권(거부권) 행사를 겨냥해 “국회에서 의결해 통과된 법률안에 대한 대통령의 거부권은 어디까지나 헌법 수호를 위한 헌법적 장치로서 행사여야 한다”며 “가족이나 측근 수호를 위한 사적 행사여선 안 되는 것”이라고 꼬집었다.
 
아울러 “대통령이 여당 당적을 가지고 있다보니 민생현안이나 국가적 대사, 미래를 챙기는 국정보다는 대통령의 지지 세력과 자당의 이익, 그리고 야당을 반대하기 위한 반대의 정쟁만 되풀이되고 있는 것”이라며 ‘대통령의 당적 이탈 제도화’도 주장했다.
 
윤 의원은 “입법부와 행정부의 건강한 관계를 제도화하고 정치와 국정에 헌법 정신을 제대로 구현하기 위해 대통령의 권한 남용 제한과 무당적화는 반드시 필요하다”며 “이 문제를 풀지 못한다면 이번 22대 국회도 22대 총선에 담긴 민의를 온전히 받들어 내지 못하는 국회로 전락하게 될 것”이라고 강조했다.
 
이어 “원포인트 개헌을 하면서 여야 간 이견이 없는 광주 5·18 민주화 운동 정신 계승도 헌법 전문에 수록하고, 헌법에 들어와 있는 검사의 직무 관련 규정도 삭제하고, 국민의 자유권 보장 조항으로 복원하자”고 제안했다.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