과기정통부, 2028년까지 360억원 투입해 AI 연구거점 구축

8
세종시 정부세종청사 4동 과학기술정보통신부 20231013사진유대길 기자 dbeorlf123ajunewscom
세종시 정부세종청사 4동 과학기술정보통신부. [사진=유대길 기자]

과학기술정보통신부는 올해부터 2028년까지 국비 총 360억원을 투입해 AI 연구거점을 국내에 구축한다고 13일 밝혔다.

이에 과기정통부는 ‘AI 연구거점 프로젝트’ 사업을 올해 국비 40억원 규모로 새롭게 착수, 국내 AI 연구거점 도입에 본격적으로 나선다. 이를 위해 연구거점을 구축·운영할 수행기관을 공모한다.

과기정통부 관계자는 “최고 수준의 국내외 유수 연구진이 함께 고난도 AI 연구, 역동적 교류를 수행하는 대한민국 대표 AI 연구거점을 국내에 구축할 계획”이라며 “AI 기술경쟁력 확보와 AI G3 도약을 위해, 전 세계 AI 선진국은 AI의 폭발적 잠재력과 전략적 중요성 등을 고려해 국가 주도의 대규모 투자를 통해 AI 연구 구심점(Hub)을 조성해 오고 있다”고 설명했다.

과기정통부는 세계적 수준의 AI 연구거점을 국내에 구축함으로써 역동적인 AI 연구 교류의 장을 만들고, AI 연구에 몰입 가능한 환경을 형성할 것으로 기대된다고 강조했다.

사업 참여 신청을 위한 구체적 지원 내용과 선정 절차 등은 오는 14일부터 범부처통합연구시스템(IRIS)와 정보통신기획평가원 홈페이지 등을 통해 확인할 수 있다. 오는 28일 정보통신기획평가원에서 사업설명회를 개최한다.

강도현 과기정통부 제2차관은 “AI 경쟁력이 기술적 경쟁력에서 나아가, 한 국가의 경쟁력과 존망을 좌우할 수 있는 이른바 AI 시대가 우리 목전에 있다”며 “대한민국 AI G3 도약을 위해 정부는 물론, 산업계, 학계, 연구계가 모두 힘을 합쳐야 할 시대적 상황”이라고 말했다.

강 차관은 “대한민국을 대표하는, 세계적 수준의 우수 연구진 간 AI 연구 협력의 구심점(Hub)을 국내에 차질없이 조성해 대한민국의 AI 경쟁력이 진일보하는 계기를 만들 수 있도록 최선의 정책적 노력을 다하겠다”고 강조했다.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