반도체 기지개, 경기·인천 광공업생산 ‘반짝’…1분기 물가는 3.0%

14
반도체 기지개, 경기·인천 광공업생산 '반짝'…1분기 물가는 3.0%

지난 1분기 반도체 경기 회복으로 경기와 인천의 광공업생산이 각각 30.9%, 22.8%씩 증가했다. 반도체 뿐만 아니라 전자부품, 의약품 등의 생산 증가에 힘입어 전국적으로 광공업생산이 증가했다. 다만 강원, 충북을 중심으로 10개 시도는 마이너스를 기록해 경기반등의 온도차를 보여줬다.

반도체 기지개, 경기·인천 광공업생산 '반짝'…1분기 물가는 3.0%
자료:통계청

13일 통계청이 발표한 ‘1분기 지역경제동향’에 따르면 1분기 광공업생산이 전년동분기 대비 5.8%증가했다. 지난해 같은 기간 반도체 경기 침체 직격탄으로 9.7%감소한 것과 비교하면 확연히 회복국면에 접어든 수치였다. 특히 반도체 설비가 많은 경기와 인천이 빠르게 회복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전국적으로 봐도 반도체·전자부품이 32.4% 늘어나 광공업생산을 이끌었다. 의약품(14.9%), 기계·장비 수리업(32.9%)도 크게 늘어났다. 반면 강원(-8.2%), 충북(-6.3%), 제주(-4.7%)는 전기·가스업, 전기장비 등의 생산이 줄어 감소하는 모습을 보였다.

서비스업은 운수·창고, 금융·보험 등의 생산이 늘어 전년동분기대비 2.1% 증가했다. 특히 운수·창고, 부동산 등의 생산이 늘어난 인천(5.9%), 울산(2.8%), 광주(2.7%)가 증가했다. 전문·과학·기술, 정보통신, 도소매 등의 생산이 줄어 든 세종(-3.9%), 제주(-3.0%), 충남(-2.4%)감소세를 보였다.

반도체 기지개, 경기·인천 광공업생산 '반짝'…1분기 물가는 3.0%
자료:통계청

수출도 반도체 경기가 기지개를 펴면서 메모리 반도체, 선박, 프로세서·컨트롤러 등을 중심으로 전년동분기대비 8.3% 증가했다. 기타 화학제품, 메모리 반도체, 전기·전자 기타제품 등의 수출이 늘어난 덕분에 세종(34.8%), 경기(28.0%), 강원(25.2%)이 크게 증가했다. 기타 유기·무기화합물, 철강 봉·형강 등의 수출이 줄어든 대구(-20.2%), 충북(-13.1%), 전북(-10.3%)은 감소했다.

물가는 전국 17개 시도 가운데 경기, 강원, 전북이 2.9%, 세종 2.8%, 대구, 충남 2.7%, 제주 2.3%를 기록했지만 나머지 시도는 3.0%를 넘어섰다. 전남(3.4%), 인천(3.3%), 부산(3.3%)은 농산물 등이 올라 전국 평균보다 높게 상승했다. 1분기 전국 물가 상승률은 3.0%로 나타났다.

반도체 기지개, 경기·인천 광공업생산 '반짝'…1분기 물가는 3.0%
자료:통계

+1
0
+1
0
+1
0
+1
0
+1
0